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코스피, 글로벌 훈풍에 1,890선 근접…외인 '사자'

글로벌 정책공조 기대감…코스닥도 2%대 강세
글로벌 훈풍에 증시 상승
글로벌 훈풍에 증시 상승(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코스피가 16일 글로벌 증시의 안정에 힘입어 이틀째 반등,코스피는 26.10포인트(1.40%) 오른 1,888.30으로 코스닥은 13.58포인트(2.19%)오른 634.95로 장을 마감 했다.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딜링룸에서.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코스피가 16일 글로벌 증시의 안정에 힘입어 이틀째 반등, 1,880선을 회복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26.10포인트(1.40%) 오른 1,888.30에 장을 마쳤다.

지수는 7.90포인트(0.42%) 오른 1,870.10으로 출발한 이후 꾸준히 우상향 곡선을 그렸다.

미국 증시와 상품시장이 15일(현지시간) '대통령의 날'을 맞아 휴장한 가운데 유럽 증시가 일제히 상승 마감했고 국제유가도 오름세를 이어갔다.

마리오 드라기 유럽중앙은행(ECB) 총재가 이날 유럽의회 경제위원회에 출석해 오는 3월 통화정책 재검토 의사를 재확인한 것도 각국의 정책공조 기대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중국과 일본 증시도 상승세를 보이며 투자심리 개선을 거들었다.

이현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최근 글로벌 증시가 펀더멘털보다 심리에 우선적으로 반응하고 있고 은행권 위기설이 다소 과장된 측면이 있다는 점에서 단기적으로 과도한 우려의 되돌림 과정이 전개될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955억원, 기관은 765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외국인의 순매수는 지난 5일 이후 4거래일 만이다. 개인은 2천334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프로그램매매에서는 차익거래와 비차익거래 모두 매수 우위를 나타내며 전체적으로 1천506억원의 순매수를 나타냈다.

업종별로는 섬유·의복(3.88%)과 의료정밀(2.41%), 의약품(2.1%), 서비스업(2.05%), 화학(1.84%), 증권(1.77%), 전기·전자(1.61%), 제조업(1.5%), 보험(1.48%), 종이·목재(1.27%), 유통업(1.27%) 등 대부분이 올랐다.

약세를 보인 업종은 비금속광물(-0.52%)과 은행(-0.4%)뿐이었다.

시가총액 상위주도 대부분 올랐다.

삼성전자[005930](1.21%)와 한국전력[015760](1.33%), 현대차[005380](1.08%), 삼성물산[028260](0.34%), 현대모비스[012330](1.01%), 삼성생명[032830](1.86%), 아모레퍼시픽[090430](0.69%), SK하이닉스[000660](4.33%), LG화학[051910](4.45%), 기아차[000270](1.5%), NAVER[035420](3.42%) 등이 고루 강세를 보였다.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3.58포인트(2.19%) 오른 634.95로 마감했다.

지수는 5.48포인트(0.88%) 오른 626.85로 출발한 뒤 강한 반등 흐름을 유지했다.

코넥스 시장에서는 84개 종목의 거래가 체결됐고 거래대금은 16억원 수준이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8.5원 오른 1,216.6원에 마감했다.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15: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