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양제철 5고로, 초대형고로로 재탄생한다

15일 불끄는 종풍식…15년 10개월 동안 5천만t 쇳물 생산고로 내부 내화벽돌 뜯어내고 개수 거쳐 5월 재가동

(광양=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포스코 광양제철소는 제5고로가 15일 15년 10개월간의 가동을 끝으로 1대기(代期) 조업을 마감했다고 16일 밝혔다.

그동안 광양 5고로가 생산한 쇳물은 총 5천만t에 달한다.

광양제철 5고로, 초대형고로로 재탄생한다 - 2

내부 부피 3천950㎥로 광양제철소 5개 고로 중 가장 작은 규모인 광양 5고로는 앞으로 약 100일 동안 고로 내부의 내화벽돌을 교체하고 일부 설비를 새롭게 하는 개수작업을 거쳐 오는 5월 내부 부피 5천500㎥의 초대형 고로로 재탄생한다.

광양 5고로의 연간 쇳물 생산량도 300만t에서 500만t으로 대폭 늘어난다.

일반적으로 내부 부피 5천500㎥ 이상의 고로를 이르는 초대형 고로는 현재 세계에서 11개 있다.

광양제철소는 이번 광양 5고로 개수로 세계 최대 고로인 광양 1고로(내부부피 6천㎥)를 포함해 모두 3개의 초대형 고로를 가동하는 제철소로 거듭난다.

이번 개수는 광양제철소의 생산력 증대 이외에도 다양한 파급효과를 가져올 전망이다.

포스코는 5고로 개수를 위해 약 3천500억원의 비용과 하루 최대 1천700여명의 대규모 인력을 투입한다.

이를 통해 광양제철소를 중심으로 한 광양 산업단지의 경쟁력 제고는 물론 일자리 창출, 지역 상권 활성화 등의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한편 불을 끄고 가동을 중단하는 광양 5고로 종풍식이 지난 15일 오후 11시 안동일 소장을 비롯한 광양제철소 임원진, 5고로 근무직원 등이 참석해 열렸다.

광양 5고로 가동을 총괄하는 최규택 3제선공장장은 "직원들이 혼연일체가 되어 조업에 임해 오랜 기간 고품질의 쇳물을 생산할 수 있었다"며 "2000년대에 회사 발전에 크게 이바지하고 많은 기술개발을 진행한 고로여서 종풍에 아쉬운 마음이 크다"고 소감을 밝혔다.

kj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15: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