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해군, 내일 北미사일 잔해 수색·인양작업 재개

1단 추진체 연료통이나 산화제통 추정물체 등 인양예정
11일 해군은 북한의 장거리 로켓(미사일) 1단 추진체로 추정되는 물체를 인양해서 언론에 공개했다.
11일 해군은 북한의 장거리 로켓(미사일) 1단 추진체로 추정되는 물체를 인양해서 언론에 공개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우리 군이 오는 17일 서해상에서 북한 장거리 미사일(광명성) 잔해 수색·인양작업을 재개한다.

해군은 16일 "구축함인 통영함이 오늘 오후 북한 장거리 미사일 추진체 잔해 수색·인양작전을 위해 2함대에서 출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통영함은 17일 오전 서해상에 도착해 오후부터 수색·인양작업을 재개할 계획이다.

수색·인양작업이 펼쳐질 바다 밑에는 미사일 성능을 확인하는 데 필요한 핵심 물증인 1단 추진체의 연료통이나 산화제통으로 보이는 잔해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단 추진체는 북한 장거리 미사일에서 분리될 때 공중 폭발을 일으켜 270여 개의 파편으로 쪼개진 채 발사장에서 남쪽으로 약 410㎞ 떨어진 서해상에 떨어졌다.

통영함을 포함한 해군 함정은 지난 7일 북한 장거리 미사일 발사 직후 1단 추진체가 떨어진 서해상에서 잔해 수색·인양작업을 진행해왔으나 기상 조건이 나빠지자 지난 11일 철수했다.

해군은 이 해역에서 북한 장거리 미사일 추진체 연소가스 분사구로 추정되는 잔해 3점과 1∼2단 추진체 연결부로 보이는 잔해를 발견했다. 이들 잔해는 국방과학연구소(ADD)로 보내져 정밀 분석을 받고 있다.

앞서 해군은 북한 장거리 미사일 발사 당일 오후에는 제주도 서남쪽 해역에서 페어링(위성보호 덮개)으로 추정되는 잔해를 발견해 ADD로 보냈다.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15: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