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종 차관, 평창패럴림픽 점검 "수송·접근성 중요"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김종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은 16일 오후 5시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컨벤션센터에서 2018평창동계패럴림픽 현장점검 회의를 열고 대회 준비 상황을 점검했다.

김 차관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이 최종적으로 성공할지는 패럴림픽에 달려 있다"며 "장애인 선수들이 최상의 경기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수송, 숙박, 경기장 준비에 최선을 다 해 달라"고 당부했다.

조직위는 장애인 선수들의 특성상 원활할 수송 대책과 경기장·선수촌의 접근성 문제가 패럴림픽 성공의 중요 요소라고 보고, 지난해 2월 '접근성 매뉴얼'을 마련해 대회 준비를 해왔다.

이날 회의도 평창 동계 패럴림픽 경기장과 숙박시설, 개최 도시의 접근성을 높이는 방안을 다뤘다. 또 대회 홍보 대책을 논의하고, 개·폐회식 준비 상황을 점검했다.

평창 동계 패럴림픽은 평창동계올림픽(2018년 2월 9∼25일) 종료 이후인 2018년 3월 9∼18일 올림픽 대회장과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1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