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원교육감 "국정교과서 찬성 선언도 조사할 수 있다"

(춘천=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교육부가 시국선언 참가자를 조사하라고 직무이행 명령을 내리자 민병희 강원도교육감이 국정교과서 찬성 선언자도 조사할 수 있다며 맞불을 놨다.

강원교육감 "국정교과서 찬성 선언도 조사할 수 있다" - 2

민 교육감은 16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1차 시국선언 교사는 지난 1월 사실확인 조사를 했고, 2차 시국선언 건은 이번 주에 조사에 들어간다"면서 "교육부에서 시국선언의 편향성, 당파성을 문제 삼는 데 필요할 경우에는 국정교과서 찬성 시국선언도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1차 시국선언 1천637명, 2차 909명 등 워낙 수가 많아 교육부가 요구한 시한에 결론을 내기는 어렵다"라고 덧붙였다.

민 교육감의 발언은 시국선언의 편향성과 당파성을 문제 삼아 징계해야 한다면 국정교과서 찬성 선언도 같은 잣대를 들이대야 한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전교조 법외노조 후속 조치와 관련해서는 "전교조가 대법원에 상고함에 따라 결론을 보고 추이를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어린이집 누리과정 예산을 편성하는 문제는 초중등 교육의 부실을 가져온다며 반대 입장을 견지했다.

민 교육감은 "초중등교육을 위해 써도 모자라는데 이것까지(어린이집 누리과정 예산 편성) 하라고 하니까 방법이 없다"면서 "사업을 하려면 세수 확보 계획을 세우고 해야 하는데 이건 아무 계획없이 하겠다고만 해놓았기 때문에 문제가 있다"고 설명했다.

dmz@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15: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