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朴대통령 "선거법 하고 민생법 안하면 국민이 이해하겠나"

'선(先)민생법 후(後)선거법' 방침 고수…여야 협상도 영향줄 듯대통령 연설 직후 긴급 최고위…정의장 직권상정 설득나선 듯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은 16일 선거구 획정에 앞서 민생법안을 통과시켜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박 대통령은 이날 국회에서 '국정에 관한 연설'을 위해 국회의장 접견실에서 티타임 후 본회의장으로 향하는 도중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선거구 획정 통과가 시급하다"고 하자 "국회가 민생법안은 통과시키지 않고 선거구 획정만 통과시킨다면 국민이 이해하겠느냐"고 말했다고 복수의 참석자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전했다.

박 대통령의 발언 당시에는 김 대표와 원유철 원내대표 등 여당 인사들만 주변에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선(先)민생법 후(後)선거법' 처리라는 새누리당 원내지도부의 기존 방침과 같은 것으로서 원내지도부는 노동법,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테러방지법, 북한인권법 등의 우선 처리를 요구하고 있다.

이에 따라 새누리당이 4·13 총선 공천의 조속한 진행을 위해 선거구 획정을 우선 처리할 것이라는 관측도 있었지만, 박 대통령의 발언으로 다시 강경 모드로 돌아서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제기된다.

한편, 최고위는 박 대통령의 연설 직후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선거구 획정을 포함한 국회 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으며, 김 대표와 원 원내대표, 김정훈 정책위의장은 곧바로 정 의장을 찾아가 의사 일정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두고 지도부가 선거구 획정안 처리를 위해 민생법안의 직권 상정에 부정적인 정 의장을 설득하려는 것 아니냐는 추측도 나온다.

朴대통령 "선거법 하고 민생법 안하면 국민이 이해하겠나" - 2

aayy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16: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