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새누리 경남도의원들, 5분 발언서 잇단 '교육감 때리기'

송고시간2016-02-16 15:17

미래교육재단 불법 채용 의혹제기...무상급식 지원액 수용 촉구


미래교육재단 불법 채용 의혹제기...무상급식 지원액 수용 촉구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새누리당 소속 경남도의원들은 16일 열린 제333회 임시회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박종훈 교육감 '때리기'를 시도했다.

김홍진 의원이 도교육청 미래교육재단 사무국장 채용 문제를 지적하며 포문을 열었다.

그는 "박종훈 교육감 취임 전 장학사업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했던 미래교육재단은 박 교육감 취임 이후 존폐 기로에 섰다"며 "차세대 영어 학습시스템 개발사업 등 수익사업이 취소되고 기금 확보를 위한 노력도 찾아보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그는 "재단 운영을 위한 인건비와 운영비는 올해 장학금 2배가 넘는 1억 2천만원에 달하는 상황에서 지난 1월 연봉 4천500만원이 넘는 사무국장을 채용했다"면서 "사무국장은 지난 선거에서 교육감 선대위원장을 했고, 지난해 국정감사에서도 민간인 신분이면서 교육청에 매일 출근하면서 교육행정에 깊이 관여했다"며 불법 채용의혹을 제기했다.

정판용(새누리당) 의원은 무상급식은 교육감 공약이라며 지난 15일 도와 시·군이 교육청에 제안한 학교급식 지원액을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정 의원은 "급식대란을 막으려고 도지사와 시장·군수들이 영남권에서 가장 많은 금액인 453억원 지원을 발표했는데도 박 교육감은 여전히 453억원도 부족하다며 지자체 지원을 받지 않겠다고 억지를 부리고 있다"며 "언제까지 지자체에 무조건 돈만 더 내놓으라고 주장하겠느냐"며 박 교육감이 급식대란을 막기위해 지자체 지원금을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한영애(새누리당) 의원은 최근 사회문제로 떠오른 장기결석 아동에 대한 특단의 대책을 요구했다.

한 의원은 "지난 1월 18일 도교육청 간부회의에서 교육감은 도내 장기결석자 현황을 파악하니 특별한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며 "아이들 소재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아이들이 학교에 가지 못한 채 방치된 현실을 알고서도 특별한 문제가 없느냐"고 따졌다.

이어 "부산·울산·경남 장기결석 아동은 부산 3명, 울산 2명이지만 경남은 33명이었다"며 "이 중 한 명은 소재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한 의원은 "초·중등교육법에는 취학 의무를 이행하지 않으면 최대 1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하도록 규정했다"며 "하지만 도교육청에서는 지금까지 단 한 건의 과태료도 부과하지 않았다"고 지적한뒤 "교육감이 직접 장기결석 아동을 다시 한번 세밀하게 점검해 특단의 대책을 세워달라"고 촉구했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