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 뒤따라가며 보복운전한 사설 구급차 운전자 입건


2㎞ 뒤따라가며 보복운전한 사설 구급차 운전자 입건

삿대질하는 사설 구급차 운전자
삿대질하는 사설 구급차 운전자
(부산=연합뉴스) 지난 5일 오전 9시 50분께 부산 서구 대신교차로에서 사설 구급차 운전자가 차선 양보를 안해줬다는 이유로 앞서가던 차량에 위협운전하고 교차로에 멈춰서자 내려 삿대질을 하고 있다. 2016.2.16 << 부산 서부경찰서 >>
wink@yna.co.kr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차선을 양보해주지 않았다는 이유로 앞서가던 차량을 2㎞나 뒤쫓아가 위협운전을 한 사설 구급차 운전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서부경찰서는 16일 보복운전을 한 혐의(형법상 특수폭행)로 사설 구급차 운전자 이모(34)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이씨는 5일 오전 9시 50분께 부산 동구 초량동 영주터널 입구 서대신동 방면에서 서구 대신교차로까지 2㎞ 구간에서 I30 차량 운전자인 김모(34)씨에게 위협운전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는 김씨를 뒤따라가며 수십 차례에 걸쳐 부딪힐 듯 차량을 밀어붙이고 상향등을 켜며 위협했다.

또 교차로에 김씨가 멈춰서자 구급차에서 내려 욕설을 퍼붓기도 했다.

사설 구급차를 운전한 경력이 4∼5년인 이씨는 김씨가 차선을 양보해주지 않는 데 격분해 보복운전을 저질렀다고 경찰에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이씨가 응급 상황은 아닌 출근 중에 보복운전을 벌였다"고 말했다.

win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14: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