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명동ㆍ청계천에도 푸드트럭 허용…지역상인 반발 변수

[앵커]


정부가 야심차게 추진해온 푸드트럭 규제 철폐.

하지만 대부분 유동인구가 적은 곳에서만 영업을 할 수 있어 한계로 지적돼 왔습니다.

이에 서울시가 푸드트럭이 설 땅을 넓혀주기로 했는데 지역상인들의 반발이 변수가 될 전망입니다.

윤지현 기자입니다.

[기자]


청년과 저소득층 창업 지원을 위해 도입된 푸드트럭.

하지만 막상 허가를 받고도 장사가 안 돼 문을 닫는 경우도 적지 않습니다.

현행법상 이동 영업을 할 수 없는데다 지정된 영업 장소 역시 유원지와 도시공원, 대학 등으로 제한돼 있어 겨울처럼 오가는 사람이 줄면 손님이 뚝 끊기기 때문입니다.

앞으로는 푸드트럭 운영자들의 이런 고충이 한층 줄어들 전망입니다.

사람이 붐비는 관광특구나 축제장소, 문화시설에서도 푸드트럭을 운영할 수 있도록 서울시가 규제 완화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명동거리나 청계천, 신촌과 인사동의 차 없는 거리, 공연장과 미술관 주변까지 푸드트럭의 터전이 되는 것입니다.

<서상범 / 서울시 법무담당관> "한적하고 외진 데로 밖에는 허가가 못 나갔던 부분이 있는데요. 기존의 여러가지 한계 같은 것을 극복해볼 수 있는 장소가 아닌가…"

다만 지역상인들과의 충돌은 여전히 해결해야 할 과제입니다.

이미 상권이 형성된 지역에 푸드트럭까지 진입하면 경쟁이 치열해질 수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서울시는 공청회를 열어 지역상인들의 의견을 수렴한 뒤 이르면 오는 4월쯤 푸드트럭 활성화를 위한 조례안을 시의회에 상정할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윤지현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yjeb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14: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