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분당차병원 난치성 역류성 식도염 내시경수술로 해결

분당차병원 난치성 역류성 식도염 내시경수술로 해결 - 2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원장 지훈상)은 소화기내과 조주영 교수팀이 약물 치료에 반응하지 않는 난치성 역류성 식도염 환자를 복부를 절개하지 않고 수면내시경 수술인 '항역류 내시경 수술'을 통해 치료했다고 16일 밝혔다.

해당 환자는 15년 전 역류성 식도염이 발생했는데, 여러 약물치료로도 증상이 호전되지 않아 일상 생활에 지장을 받고 있는 상태였다.

조주영 교수팀은 약물 치료에도 반응하지 않는 난치성 역류성 식도염 환자(77세, 남자)에게 의식하진정(수면) 상태에서 내시경을 이용해 느슨해진 식도 하부의 점막 일부를 절제했다. 점막이 제거된 부위는 치유되는 과정에서 점차 오므라들면서 느슨했던 위식도의 접합부를 조이게 되고 역류성 식도염이 치료되는 원리다. 이는 '항역류 내시경 수술'이라 불리는 방법으로 조주영 교수가 도입했다.

또한, 조주영 교수는 항역류 내시경 수술 전후에 식도 하부의 압력을 실시간으로 측정하는 엔도플립®을 적용하여 수술의 정확성을 높였다. 엔도플립®은 위장관과 위장관내 여러 조임근의 단면적과 기능을 실시간으로 보여주는 새로운 기술로 위식도 역류증이나 식도무이완증 환자의 정확한 진단과 치료에 적용하고 있다.

역류성 식도질환은 가장 흔한 소화기질환으로 식도와 위 사이에 있는 하부 식도 괄약근이 자주 열려 위 내용물이 다시 식도로 올라가기 때문에 생긴다. 원래 서양에서 발생 빈도가 많은 질환이었지만, 최근 식생활 등의 변화로 우리나라에서 유병율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속쓰림, 트림, 소화불량, 만성 기침, 목의 이물감, 가슴 통증 등 다양한 증상을 유발하고, 심지어 식도암도 유발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위산을 억제하는 약물로 치료되지만 재발이 흔하여 거의 평생 약을 달고 살며 약물치료에도 반응하지 않아 드물지만 외과적 수술을 통해 치료하기도 한다.

분당차병원 소화기내과 조주영 교수는 "내시경 치료 기술이 날로 발전하고 있는 상황에서 새로운 기술과 장비를 이용한 내시경수술은 그 동안 난치성으로 여겨졌던 질환들을 극복하여 환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13: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