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평창 기대주' 김보름·김태윤 "자신감 충전했어요"

(영종도=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자신감을 얻은 대회였습니다."(김보름), "가능성을 발견했습니다."(김태윤)

2016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종목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팬들의 관심은 '빙속여제' 이상화(스포츠토토)와 '장거리 간판' 이승훈(대한항공)에게 쏠렸다.

하지만 두 선수의 뒤에서 자기 기량을 뽐내며 한국 스피드스케이팅의 차세대 주자로 이름값을 높인 선수들도 있다. 바로 여자 매스스타트 은메달리스트 김보름(강원도청)과 남자 500m의 기대주 김태윤(한국체대)이 주인공이다.

김보름은 종목별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매스스타트에서 막판 역전극을 펼치며 은메달을 목에 걸었고, 김태윤은 남자 500m에서 종합 6위를 차지하며 메달권에 근접하는 좋은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2년 앞으로 다가온 평창 올림픽을 생각하면 노장의 대열에 드는 이상화와 이승훈의 뒤를 받혀줄 '금빛 후보'로 손꼽히기에 부족함이 없다.

16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김보름과 김태윤은 평창 올림픽에서 반드시 메달리스트 반열에 오르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김보름은 "월드컵 1차 대회 매스스타트에서 금메달을 한 번 따봐서 자신있었다"며 "부상도 있어서 힘든 시간을 겪었지만 이번 대회 은메달로 자신감을 더 얻었다"고 밝혔다.

2010년 쇼트트랙에서 스피드스케이팅으로 전향한 김보름은 "스피드스케이팅으로 종목을 바꿨는데 매스스타트가 쇼트트랙과 비슷한 부분이 많아 도움을 많이 얻었다"며 "쇼트트랙 훈련을 많이 했던 게 큰 도움이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솔직히 쇼트트랙에서는 좋은 선수가 아니었다"고 웃음을 지은 뒤 "운동선수의 목표는 모두 금메달이다. 퍙창 올림픽에서 반드시 좋은 성적을 거두겠다"고 강조했다.

남자 단거리의 기대주로 주목받는 김태윤 역시 평창 올림픽에서 메달을 목에 걸고 싶다는 포부를 숨기지 않았다.

김태윤은 "처음 나가는 종목별 세계선수권대회여서 부담 없이 즐겼다"며 "메달권에 진입할 가능성을 봤다. 자신감도 많이 얻었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시즌에는 부상 때문에 태극마크를 제대로 달지 못했다. 그래서 이번 시즌에는 다치지 않으려고 신경을 썼다"며 "평창 올림픽 때까지 부족한 부분을 고쳐나가 메달을 따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평창 기대주' 김보름·김태윤 "자신감 충전했어요" - 2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13: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