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트라우마센터 '국군광주병원 옛터에 뿌리내리나'

계획수립에서 완공까지 4∼5년…당면 과제 첩첩산중
광주트라우마센터 '국군광주병원 옛터에 뿌리내리나' - 1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존폐의 갈림길에 선 광주 트라우마센터가 국군광주병원 옛터에 치유시설을 건립하는 활용방안에서 활로를 찾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시범사업 종료로 정부의 예산지원이 끊긴 트라우마센터가 중장기 계획안의 완성 시기까지 명맥을 이어갈 수 있을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 국군광주병원에 치유시설 세우자

윤장현 광주시장은 지난 15일 광주 서구 화정동 국군광주병원 옛터 정비안 구상을 위한 현장답사에서 "이곳이 5월 당사자들, 가족들, 더 나아가 국가폭력에 희생 받았던 분들의 치유 공간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윤 시장의 이날 발언은 국군광주병원 옛터에 광주트라우마센터를 옮겨달라는 5·18 단체 관계자의 요구에 대한 일종의 화답이었다.

광주트라우마센터의 국군광주병원 옛터 이주 방안은 앞서 광주시가 발주한 연구용역 보고서에서도 언급된 바 있다.

2014년 발표된 '광주트라우마센터 발전방안 연구용역' 보고서에 따르면 국군광주병원 부지 일부에 트라우마센터의 새 청사를 건립하는 안이 제시됐다.

시가 지난해 전남대 5·18연구소에 의뢰한 5·18 기념사업 마스터플랜 연구용역의 중간보고서 또한 국군광주병원 옛터를 국가폭력 피해자를 치유하는 전문기관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다만, 윤 시장이 언급하고 5·18연구소가 제안한 국가폭력 치유시설이 광주 트라우마센터를 지칭하는 것인지는 명확하지 않다.

광주시 관계자 사이에서는 "기존 트라우마센터의 연장선으로 봐야한다"는 해석과 "지금의 트라우마센터와는 다르다고 봐야 한다"는 설명이 엇갈린다.

시 관계자는 "최종보고서가 나올 다음 달까지 여러 가능성이 검토될 것으로 보인다"며 "확정된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말했다.

◇ 트라우마센터 앞날 '첩첩산중'

보건복지부의 정신보건시범사업 중 하나로 2012년 8월 출발한 광주트라우마센터는 올해 말까지 한시적으로 사업기간이 연장됐다.

시는 2014년 11월 트라우마센터의 위탁 기관을 공모했지만, 응모자가 없어 직영 방침을 결정했다. 이후 1년 단위의 사업기간을 2차례 연장했다.

정부의 예산지원마저 끊긴 올해는 기금과 시비 등으로 운영비 8억8천여만원을 마련했지만, 내년 이후의 예산과 장기 운영 계획은 수립하지 못하고 있다.

국군광주병원 옛터로 트라우마센터를 이전하는 계획안이 확정되더라도 사업비 확보, 설계용역 착수, 준공까지는 최소 4∼5년이 걸릴 것으로 광주시는 내다봤다.

현재 트라우마 치료를 위한 전문 인력을 충분히 확보하지 못한 센터는 1년짜리 기간제 근로자 10여명으로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광주트라우마센터 관계자는 "지금처럼 미래에 대한 준비가 없는 상태가 이어진다면 경험을 지닌 직원들의 이탈과 안정성이 필요한 트라우마 치유가 단절될 우려가 크다"고 얘기했다.

그는 "구성원이 의지를 갖고 있다고 해서 트라우마센터가 유지되는 것은 아니다"며 "최근 언급된 이전 방안을 실현하기 전에 센터의 운영 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덧붙였다.

트라우마센터 상설화를 주장한 전진숙 광주시의원은 "센터가 트라우마 치유시설로서 자립기반을 마련하고 자기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독립된 예산을 편성하는게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13: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