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본인 76%, 아베 정권의 대북 독자제재 지지"

요미우리 조사…내각 지지율은 소폭 하락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일본인 대다수가 북한의 장거리 로켓(미사일) 발사에 대한 자국 정부의 독자 제재 결정을 지지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요미우리 신문은 12∼14일 실시한 자사의 전국 여론조사 결과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후 일본 정부가 대북 독자제재 강화를 결정한데 대해 '평가한다'(가치있는 것으로 간주한다는 의미)는 응답이 76%였다고 16일 보도했다. '평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14%에 그쳤다.

또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위협을 느끼는지에 대해서는 '크게 느낀다'는 답과 '다소 느낀다'는 답을 합쳐서 80%에 달했다.

한편, 고공행진을 이어온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 지지율은 주춤한 것으로 나타났다.

요미우리 조사에서 아베 내각 지지율은 52%로 집계돼 지난달 30∼31일 실시한 직전 조사에 비해 4%포인트 떨어졌다.

아사히 신문이 13∼14일 실시한 조사에서도 아베 내각 지지율은 지난달 16∼17일의 직전 조사 결과에 비해 2% 포인트 하락한 40%를 기록했다.

요미우리는 "2월 들어 급속히 진행된 엔고와 주가 하락으로 아베노믹스(아베 총리의 경제정책)에 대한 우려가 확산한데다 각료와 자민당 의원의 추문 및 말실수 등이 잇따른 것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요미우리 조사에서 아베 내각의 경제정책을 '평가한다'는 응답은 39%로 집계됐다. 이는 같은 질문을 조사에 처음 포함한 2013년 6월 이후 가장 낮았던 작년 12월 조사 결과와 어깨를 나란히 한 것이라고 요미우리는 소개했다.

'경제정책을 평가하지 않는다'는 응답 비율은 44%였고, 경기회복을 '실감하지 못한다'는 응답 비율은 77%에 달했다.

"일본인 76%, 아베 정권의 대북 독자제재 지지" - 2

jh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13: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