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개성공단 기업들 "대통령 연설, 원론적 얘기…유감"


개성공단 기업들 "대통령 연설, 원론적 얘기…유감"

(서울=연합뉴스) 오예진 기자 =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은 16일 박근혜 대통령의 국회 연설에 대해 대부분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입주기업 관계자들은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박 대통령 연설과 관련해 하나 같이 자신들의 실명 언급은 피한 채 익명을 요구하며 발언했다.

정기섭 개성공단기업협회장은 "개인적인 차원에서는 (박 대통령 담화에 대해) 할 말이 없다"고만 말했다.

한 입주기업 관계자는 "남북경협기금의 보험금을 지급한다고 했는데 이건 정부가 하지 않아도 약관에 의해 신청만 하면 받을 수 있는 것으로 의미가 없다"고 밝혔다.

또 "국민의 안전을 위해 사전 통보 없이 공단을 중단했다고 하는데 그렇게 따지면 10일에 공단에 남아있던 280여 명은 국민이 아니라는 말이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입주기업들에 비밀리에라도 공단 중단을 알려줄 수 있었을 텐데 반·완제품, 원·부자재 등을 가져올 시간적 말미를 주지 않아 기업의 생명줄을 끊은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입주기업 관계자는 "대통령이 거론한 경협 보험금 지급은 2013년 당시 정부가 피해보상을 언급했던 것과 비교하면 훨씬 후퇴한 이야기라서 유감스럽다"고 전했다.

그는 "공단에 있는 자산의 가치가 100억원, 200억원이 되더라도 보험금은 70억원 한도내에서 90% 즉, 63억원을 준다는 말인데 이는 상당히 불합리하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근로자들의 안전을 위해 사전 공지를 하지 않았다고 하는데 10일에 중단선언 하고나서 사람들을 내보내면 북측에서 어떤 몽니를 부릴 수도 있었던 것 아니냐"며 정부의 조치에 의문을 제기했다.

담화에서 언급된 대체부지 지원에 대해 또 다른 기업의 관계자는 "기계설비를 설치하려면 몇 개월이 걸릴 것이고 그 사이에 거래처들이 가만히 있을 리 없다"면서 "뭔가 하려고 한다면 보상이 먼저"라고 강조했다.

이어 "일단 보상이 이뤄지면 기업 할 사람들은 할 것이고 안 할 사람들은 안 할 텐데 지금 당장 대체부지가 무슨 소용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개성공단 기업들 "대통령 연설, 원론적 얘기…유감" - 2

ohy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12: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