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취준생 대기업 선호도 CJ 1위…SK·삼성·LG·롯데 순


취준생 대기업 선호도 CJ 1위…SK·삼성·LG·롯데 순

취준생 대기업 선호도 CJ 1위…SK·삼성·LG·롯데 순 - 1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올해 상반기 대기업 그룹 신입공채를 준비하는 취업준비생들이 가장 선호하는 그룹은 CJ그룹인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YBM 한국TOEIC위원회와 함께 4년대졸 학력의 취업준비생 901명을 대상으로 상반기 대기업 공채 지원계획 및 평균 스펙에 관해 설문한 결과를 16일 발표했다.

전체 응답자의 72.3%는 '올해 상반기 대기업 신입공채에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에게 취업목표 그룹을 물었더니 57.1%(복수응답)가 CJ그룹을 택했다. 이어 SK그룹(47.9%), 삼성그룹(45.3%), LG그룹(43.8%), 롯데그룹(29.8%) 순이었다.

특히 성별에 따라 큰 차이를 보였다. 남학생은 SK(76.0%) 지원자가 가장 많았다. 이어 삼성(69.2%), LG(67.8%), CJ(62.0%), 현대차(50.5%) 순이었다.

반면 여학생은 CJ 지원자가 54.9%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SK가 34.8%, 삼성 34.1%, LG 32.5% 비율로 뒤를 이었다.

취업준비생들의 스펙을 살펴보면 졸업학점은 평균 3.6점(4.5점 만점)이었고 응답자의 51.5%는 전공분야 자격증이 있다고 답했다.

81.6%는 토익점수를 보유하고 있었고 이들의 평균 점수는 749점이었다.

토익스피킹 보유자 역시 77.1%에 달했고 점수는 레벨6 등급(49.2%) 보유자가 가장 많았다.

오픽 보유자는 47.5%, 점수는 IH(33.3%)와 IM2(29.1%) 등급 보유자가 다수였다.

해외어학연수 경험자는 29.2%에 그쳤다. 이들은 해외어학연수의 가장 큰 장점으로 '어학공부에 대한 자신감 향상'(55.3%), '글로벌 인맥이 생긴 점'(46.8%) 등을 들었다. '어학실력 향상'은 32.1%였다. 공모전 수상 경험 보유자도 21.8%에 불과했다.

noma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11: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