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의명의료재단 청주 노인병원 노조 고용승계 거부

"간병인 용역으로 고용"…"내달 개원 위해 노력"
청주노인병원 운영계획 밝히는 의명의료재단
청주노인병원 운영계획 밝히는 의명의료재단(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청주시 노인전문병원의 새 위탁운영 대상자로 선정된 의명의료재단의 이희종 행정부장이 16일 청주시청 브리핑실에서 병원 운영계획 등을 설명하고 있다. 2016.2.16
bwy@yna.co.kr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청주시 노인전문병원의 새 위탁운영 대상자로 선정된 의명의료재단이 그동안 논란이 됐던 노조원들의 고용승계를 거부했다.

의명의료재단 청주 노인병원 노조 고용승계 거부 - 2

의명의료재단의 이희종 행정부장은 16일 오전 청주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노인병원은 청주시민의 병원이기 때문에 주민등록상 3개월 이상 청주에 거주한 시민 모두에게 고용의 기회를 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부장은 "직원들은 직접 고용을 원칙으로 하겠지만, 일부 부서 및 직원들은 병원의 빠른 정상화를 위해 청주에 소재한 용역업체에 위탁을 맡길 것"이라며 "노조원도 다른 시민과 같은 조건에서 고용 여부를 판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노조원 대부분을 차지하는 간병인은 용역을 통해 채용하겠다는 뜻을 분명히했다.

의명의료재단의 이런 입장은 노조원 전원 고용승계를 주장하며 시청 앞에서 장기 천막 농성을 벌여온 이 병원 노조의 요구를 사실상 거부한 것이어서 이 재단이 노인병원 위탁운영자로 선정되더라도 노조와의 갈등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노인병원 운영과 관련, 이 부장은 "이윤을 추구하지 않고 지역사회에 봉사하는 병원으로 거듭나기 위해 안정화되기 전까지는 대표 이사장도 무급으로 일할 것"이라며 "의료 장비, 소모품, 약품 등은 충북 소재 업체에서 구매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청주 노인병원은 세무, 회계, 진료, 행정 등 모든 분야를 독자적으로 운영해 대전에 소재한 법인이 아니라 청주시에 소속된 병원으로 운영할 계획"이라며 "전 위탁자와의 협상을 조속히 마무리해 다음 달 개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청주 노인전문병원은 전 위탁자가 노조와 갈등을 겪다가 지난해 6월 5일 운영을 자진 포기, 임시 폐업했다.

청주시는 3차에 걸친 공모 끝에 지난해 말 대전의 의명의료재단을 새 위탁 운영 대상자로 선정했다.

노조원들은 고용 승계를 요구하며 청주시청 앞에서 농성을 벌여왔으나 최근 시가 농성장을 강제 철거했다.

bw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11: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