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임진강 곤돌라로 가로지른다…파주, 안보관광 활성화

임진각∼캠프 그리브스 '곤돌라' 설치 추진…정부, 이달 중 결정


임진각∼캠프 그리브스 '곤돌라' 설치 추진…정부, 이달 중 결정

(파주=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도 파주시가 안보관광 활성화를 위해 임진강을 공중 운송수단인 곤돌라로 가로지르는 사업을 추진한다.

임진강 남쪽의 임진각 관광지와 현재 안보체험관으로 운영되는 임진강 북쪽 군내면 백연리 반환 미군기지 캠프 그리브스를 곤돌라로 연결한다는 구상이다.

파주시는 16일 "임진각∼캠프 그리브스 1㎞에 한칸에 10명 안팎을 태울 수 있는 곤돌라를 설치하는 내용을 담은 사업계획을 '주한미군 반환공역 및 주변지역 등 발전종합계획'에 반영, 행정자치부에 승인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행자부는 국방부 등 관계부처와 관련 협의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 달 중 승인여부를 결정한다.

시는 발전종합계획에 이 사업이 반영되면 1사단과 협의를 거쳐 2018년 완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사업비는 모두 233억원이 소요될 전망이다.

캠프 그리브스는 비무장지대에서 2㎞ 남짓 떨어져 있으며 1953년 7월부터 미군이 주둔하다 2007년 국방부에 반환됐다.

도는 현재 캠프 그리브스에 4층짜리(전체면적 3천353㎡) 미군 장교 숙소를 리모델링 한 안보체험관을 꾸며 1박 2일, 2박 3일 안보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안보체험관은 240명이 동시에 머물 수 있는 숙소와 강당, 식당 등 시설을 갖추고 있다.

곤돌라는 경기도가 임진각 관광지에 조성하는 캠핑장과 연계해 캠핑장 방문객이 임진강 건너 캠프 그리브스 안보체험시설을 둘러보는 시설로 활용된다.

도는 2017년까지 9만5천㎡인 임진각 관광지를 47만7천㎡로 확대하고 이중 3만2천㎡에 전국 최대인 450면 이상 규모의 캠핑장을 조성할 계획이다.

나머지 부지에는 DMZ 생태관광지원센터, 습지센터, 뷰티뮤지엄 등 시설이 들어선다.

시는 곤돌라가 설치돼 캠프 그리브스와 임진각 관광지를 연결하면 연간 700만 명인 관광객이 1천만 명으로 늘어나는 등 관광객 증가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민간인출입통제선(민통선) 북쪽은 임진강으로 가로막혀 임진강역에서 하루 1회 왕복 운행하는 평화열차(DMZ-train)를 이용하거나 문산역에서 1시간 배차간격인 마을버스를 이용해야 접근이 가능했다"며 "임진강을 가로지르는 곤돌라가 설치되면 관광객이 크게 늘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임진강 곤돌라로 가로지른다…파주, 안보관광 활성화 - 2

wyshi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11: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