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드 배치 예상지역 반대 확산…정부 "민간 영향 없다"


[앵커]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의 배치 후보지로 거론되는 지역주민들의 반대가 확산되고 있습니다.

사드 배치여부가 결정되기도 전에 부지 선정문제가 '뜨거운 감자'로 떠오르는 양상입니다.

정영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사드의 주한미군 배치를 논의하기 위한 한미 공동실무단 회의가 시작되기도 전에 부지 선정문제가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유력 후보지로 거론되는 지역주민들의 반발이 커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주한미군기지가 있는 평택과 전북 군산, 대구 등지에서는 지방자치단체들이 앞장서 반대의사를 나타나고 있습니다.

국방부는 사드 레이더 전자파의 유해성이 과도하게 부풀려졌다는 입장입니다.

레이더는 지상으로부터 고도 5도에서 90도 사이로 운용되기 때문에 100m 이상만 떨어지면 평지에 있는 사람은 안전하다는 것입니다.

사드 레이더로부터 앞으로 400~500m 떨어진 지점에 발사대 6기가 설치되기 때문에 기지 밖의 민간인들은 영향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문상균 / 국방부 대변인> "2015년 6월에 괌 지역에 배치된 사드배치 환경영향평가보고서에 따르면 레이더 안전거리는 인원은 100m, 장비는 500m, 그리고 항공기는 5.5㎞까지를 안전거리로 제시를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지난 2012년 미 육군 교범에는 사드 레이더 반경 3.6km 지점 내에는 허가받지 않는 사람의 출입을 통제하도록 돼있어 명확한 기준이 없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나옵니다.

국방부는 전자파 유해성 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인적이 드문 고지대에 사드 포대를 설치하는 방안도 검토한다는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정영빈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yjeb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11: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