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더민주 예비후보들 "개성공단 입주기업 피해방지책 마련하라"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부산지역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들은 16일 오전 부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개성공단에 진출한 부산지역 업체에 피해방지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배재정·이재강·김비오·윤준호·정진우 등 더민주 예비후보들은 "정부가 공단지역에 관리하는 공간을 개성공단 진출 기업에 장기 무상 임대 방식으로 대체 부지로 지원하고 설비투자비를 무이자로 융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대체부지 제공과 임금 보전으로 부산지역 5개 업체를 지원하는데 1천500억원 가량의 소요될 것"이라며 "이 예산은 남북 협력기금에서 지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민주 예비후보들은 "개성공단이 재가동 될 때까지 이런 방식으로 지원하면 4천여개의 일자리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며 "총선에서 승리해 '개성공단 입주업체 피해 보상을 위한 특별법'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pc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11: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