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더민주 "대통령 스스로 유엔안보리 결의안 위반 인정"

"개성공단 전면중단 배경 설명, 기대에 못 미쳐 실망스러워"문재인 "논평 사양"…"단합 호소는 대통령으로서 할 수 있는 연설"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박수윤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6일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 연설에서 개성공단에 지급한 달러 대부분이 노동당 지도부에 전달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언급한데 대해 "대통령 스스로 유엔 안보리 결의안을 위반했다는 점을 사실상 인정한 것이어서 국제적 논란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김성수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홍용표 통일부 장관의 거듭된 말 바꾸기 논란과 겹쳐 매우 혼란스럽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이어 "정부는 언제 이 같은 사실을 알았는지, 알고도 묵인해온 것인지 보다 구체적으로 밝힐 것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개성공단 전면 중단을 전격적으로 단행한 배경에 대해 보다 솔직한 설명을 요구했지만, 기대에 크게 못 미쳐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단순히 돈줄을 죄기 위한 것이라는 정부의 기존 입장을 되풀이함으로써 개성공단 전면 중단이 충분한 전략적 검토 없이 즉흥적으로 이루어졌다는 지적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고 지적했다.

개성공단 가동중단 사태와 관련, 연일 정부와 각을 세워온 문재인 전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당에서 공식적으로 논평을 하지 않겠는가. 논평할 만한 분들도 많이 계시고…"라면사 "저는 사양하겠다"며 반응을 자제했다.

박 대통령이 국론분열을 언급한 것이 자신을 겨냥한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느냐는 질문에도 "국민의 단합을 호소하는 것은 대통령으로서 하실 수 있는 연설 아닌가"라며 "저는 뭐…"라고 말을 아꼈다.

더민주 "대통령 스스로 유엔안보리 결의안 위반 인정" - 2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11: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