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공천심사·경선 험로…당원비율·컷오프 '뇌관'

선거구획정 지연탓 경선일정 차질·안심번호 활용 우려김무성-이한구, 상향식 공천 놓고 연일 신경전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새누리당이 16일 4·13 총선 후보 공천신청을 마감하고 본격적으로 공천심사 및 경선국면으로 접어들 예정이다.

당 공직자후보추천관리위원회(이하 공관위)는 이날까지 공천 신청을 받은 후 17일부터는 서류 심사와 예비후보 면접을 포함한 자격심사 일정에 착수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새누리당의 총선 후보 공천작업 계획이 시작도 전에 총체적 난국에 빠졌다.

먼저 선거구 획정이 지연되면서 애초 계획했던 당내 경선 일정도 늦춰지게 됐고, 상향식 공천에 따른 부작용을 줄이기 위해 도입키로 했던 안심번호 전환 작업도 지연돼 현재로서는 활용이 어려운 상태다.

일단 당 지도부는 3월4일∼17일 2주간 당내 경선을 실시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중앙선관위 후보 등록(3월24∼25일)을 고려해 최대한 늦춰 잡은 것이지만, 선거구 획정 협상이 더 지연되면 4일부터 경선도 불가능하다.

가뜩이나 현재 정한 2주의 경선 기간도 짧은 마당에 이마저 줄어들 경우 여론조사 오류를 둘러싼 불공정 시비가 불거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당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인력이나 장비가 갖춰진 큰 업체들은 짧은 기간에도 여론조사를 실시할 수 있지만 그렇지 못한 업체는 기간 내에 여론조사를 하지 못할 수도 있다"면서 "사고가 생기면 후보자들의 불복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더 큰 문제는 아직 공천 룰이 완전히 세팅되지 못했다는 데 있다.

공관위는 13∼14일 심야 마라톤 회의를 벌였지만 합의 사항을 발표하지 못했다.

경선에서 현행 '30 대 70'인 당원 대 일반국민 비율을 어떤 기준에 따라 지역별로 조정하고, 현역의원의 컷오프 잣대를 어떻게 세울 것이냐를 놓고 의견차를 좁히지 못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책임당원이 500명 이하일 때 국민여론조사 100%를 실시하자는 의견과 1천명 이하일 때 100%로 하자는 주장이 맞섰던 것으로 알려졌다.

상대적으로 경선에 늦게 뛰어들어 지지 당원 확보가 낮을수록 국민여론 비율을 높이려는 반면, 현역의원이나 기존 당협위원장은 당원 비율을 높이는 게 유리하다.

여기에 이한구 공관위원장은 연일 '저성과자'나 당의 정체성에 어긋나는 현역의원을 솎아내는 '컷오프'를 강화하겠다며 상향식 공천 원칙을 고수하려는 김무성 대표와 긴장 구도를 형성하고 있다.

한 친박계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새로운 얼굴로 총선에 참신한 바람을 불어넣어야 승리할 수 있다"면서 "그러지 않고 공천에서 현역이 그대로 나오면 여론이나 언론이 부정적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비박계 핵심 당직자는 "경선을 위한 여론조사 시간도 부족한데 어떻게 사전 여론조사를 실시해 현역 의원을 평가하겠느냐"면서 "당이 정한 후보 부적격 기준을 제외하고는 현역은 다 경선에 참여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앞서 김 대표는 1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상향식 공천 지지율이 높게 나온 연합뉴스·KBS 공동여론조사 결과를 언급하며 "국민의 뜻은 바로 상향식 공천이고, 국민공천이 바로 개혁공천"이라고 강조했다.

與, 공천심사·경선 험로…당원비율·컷오프 '뇌관' - 2

aayy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11: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