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화산에서 살아남기"…日 49개화산 163지자체 경계지역 지정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정부는 16일 중앙방재회의를 열고 전국 49개 화산 주변의 140개 시초손(市町村·기초자치단체)을 활화산대책특별조치법에 따른 경계지역으로 지정했다.

경계지역에는 이들 지자체가 속한 23개 광역지방자치단체도 포함됐다.

일본 정부가 화산 경계지역을 지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는 갑작스러운 화산 분화 등에 따른 주민·등산객·관광객의 안전확보를 위한 것이다.

이들 지자체는 경찰과 자위대,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화산방재협의회 설치, 분화 시나리오 작성, 5단계 분화경계레벨에 따른 입산규제 범위 및 대피 방법 마련 등대책을 의무적으로 시행해야 한다.

"화산에서 살아남기"…日 49개화산 163지자체 경계지역 지정 - 2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회의에서 "화산은 다른 재해에 비해 (피해) 경험이 부족한 분야지만, 온타케산(御嶽山) 분화를 교훈으로 착실히 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나가노(長野)현 온타케산(3천67m) 분화는 2014년 9월 발생해 77명이 사망하고 6명이 실종한 것으로 집계된 대형 참사였다.

"화산에서 살아남기"…日 49개화산 163지자체 경계지역 지정 - 3

경계지역으로 지정된 지자체는 기상청이 분화 여부를 항상 관측하는 50개 화산 가운데 주변에 주민이 거주하지 않는 이오토(硫黃島)를 제외한 49개 화산 주변에 자리 잡고 있다.

가장 많은 경계지역을 포함한 화산은 후지산(富士山)이었다. 야마나시(山梨)·시즈오카(靜岡)현과 15개 기초자치단체가 경계지역으로 지정됐다.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10: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