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우디·러시아 석유장관 회동…"석유 감산 논의"

(서울=연합뉴스) 이 율 기자 = 세계 1·2위 석유수출국인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의 석유장관이 16일 카타르 도하에서 회동하고 석유 생산에 관해 논의할 것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6일 보도했다.

사우디·러시아 석유장관 회동…"석유 감산 논의" - 2

WSJ는 사우디아라비아의 알리 알나이미 석유장관과 러시아의 알렉산더 노박 석유장관의 깜짝회동은 이란이 제재해제로 3년 만에 유럽으로 원유수출을 재개한 직후 이뤄지게 됐다고 석유수출국기구(OPEC) 관계자를 인용해 전했다.

OPEC 관계자들은 사우디아라비아가 감산 결정이 합리적인지 따지기 전에 이란의 국제원유시장 복귀를 면밀히 지켜볼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실제로 이란산 원유의 첫 유럽행 선적은 감산 논의를 시작하는 기폭제가 됐다고 WSJ는 지적했다.

OPEC 관계자는 "이란산 원유의 유럽 수출재개는 모든 것을 바꿔놨다"고 지적했다.

사우디·러시아 석유장관 회동…"석유 감산 논의" - 3
사우디·러시아 석유장관 회동…"석유 감산 논의" - 4

이번 회동에는 율로지어 델 피노 베네수엘라 석유장관이 동참할 예정이다. 오는 21일에는 올해 OPEC 회장을 맡은 엠마뉴엘 카치큐 나이지리아 석유장관도 카타르를 방문한다.

나이지리아와 베네수엘라는 OPEC이 러시아 등 다른 주요 산유국들과 함께 감산을 해야 한다고 강력히 주장해왔다. 감산으로 수요와 공급이 균형을 되찾으면 국제유가가 상승세로 돌아설 수 있다는 기대 때문이다.

서부텍사스산원유(WTI) 등 국제유가는 미국과 러시아는 물론, 사우디아라비아와 이라크, 이란 등 OPEC 회원국들이 생산을 늘리면서 2014년 6월 고점 대비 70% 이상 떨어져 지난주 배럴당 27달러 이하로 떨어졌다.

OPEC에 따르면 산유국들 사이에는 최근에 '생산량 동결'이 새로운 의제로 떠올랐다.

이는 러시아와 OPEC이 현재 생산량 이상으로 생산하지 않을 것이란 것을 의미한다. 이 경우 이란은 현재 수준으로 생산을 이어갈 수 있고, 러시아도 그대로 현재 수준의 생산을 이어가면 된다.

사우디아라비아는 러시아와 다른 OPEC 비회원국들이 동참한다면, 감산에 합류하는 것을 검토할 것이라고 OPEC 관계자들은 내다봤다. 알제리나 베네수엘라가 나서서 합의를 위해 노력하고, 탄탄한 계획을 제시한다면 사우디아라비아는 동참할 것이라는 게 OPEC의 전망이다.

러시아가 감산할 의지가 있는지는 불투명하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측근인 로즈네프트의 이고르 세친 최고경영자(CEO)는 지난주 감산협의를 위한 회동을 거부한 바 있다.

OPEC에 파견된 러시아 당국자는 러시아가 베네수엘라 등 다른 그룹과 감산 협의를 하고 있지만, OPEC과는 협의를 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OPEC 관계자는 "사우디와 러시아가 생산량 동결을 합의하는데 그칠지라도 이란은 동참해야 할 것"이라며 "베네수엘라 당국자들이 개인적으로 이란을 설득할 수 있다고 했으니 앞으로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yuls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10: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