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러시아 "안보리 결의 범위 내 대북경협 계속 추진"

갈루슈카 극동개발부 장관 최근 기자회견서 밝혀

(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 러시아 정부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를 위반하지 않는 선에서 북한과 경제협력 사업을 계속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6일 보도했다.

러시아 극동개발부 알렉산드르 갈루슈카 장관은 최근 기자회견에서 "러시아와 북한 간 경제협력 관계는 발전 잠재력이 크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평화를 위협하는 활동에 대한 국제사회의 대응을 담은 안보리 결의를 어기지 않고 지역안보를 해치지 않는 범위에서 북한과의 경제협력 사업을 진행해 나가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북한과 러시아는 그동안 에너지와 자원 개발, 사회간접자본 등 다양한 분야에서 경제협력을 추진해왔다.

양국은 특히 지난해 12월에는 전력협력협정을 체결, 전력기술 교류와 전력에너지 공급, 관련 기반시설 건설 등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는 또 연해주를 물류 기지로 활성화하기 위해 한국, 북한과 함께 나진-하산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우리 정부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한 대응으로 이 프로젝트를 잠정 중단한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anfou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10: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