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소주는 써야 제 맛'…높은 도수 소주도 잘 팔린다

하이트진로 진로골드·일품진로 등 판매량 늘어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최근 몇 년 사이 도수(알코올 함량)가 낮은 순한 소주가 유행하고 있지만, 소주 본연의 쓴맛을 찾아 도수 높은 전통소주를 찾는 소비자도 갈수록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하이트진로에 따르면 알코올 함량이 25도에 이르는 '진로골드'의 지난해 판매량은 17만5천 상자(1상자 360㎖×30병)로, 1년 전보다 약 10% 늘었다. 더구나 10년 전과 비교하면 판매량이 두 배로 불었다.

역시 25도의 증류식 소주 '일품진로' 판매량도 최근 3년 동안 ▲ 2013년 1만5천 상자(1상자 375㎖×6병) ▲ 2014년 4만2천 상자 ▲ 2015년 7만2천상자 등으로 해마다 급증하는 추세이다.

가정에서 술을 담글 때 주로 사용하는 높은 도수(25·30·35도)의 '참이슬 담금주'의 작년 판매량(119만 상자)도 2011년(63만4천 상자)보다 90%나 많았다.

아울러 17.8도 참이슬 후레쉬와 20.1도 참이슬 클래식의 판매량 비율도 '7대 3' 수준에서 꾸준히 유지되고 있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특별히 높은 소주 제품에 대한 마케팅을 늘리지 않아도 판매가 계속 늘어나는 것은 소주 본연의 쓴맛을 선호하는 소주 마니아층이 두터운데다 최근 '복고 열풍'까지 불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소주는 써야 제 맛'…높은 도수 소주도 잘 팔린다 - 2

shk99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09: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