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野 "홍용표 자진사퇴 않으면 해임건의안 등 강력대응"

개성공단조사위 공동구성 제안·보상특별법 추진키로이목희 "원유철 '핵무장론' 강력규탄…즉각 철회해야"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박수윤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6일 개성공단 자금이 북한의 군사력 증강에 전용됐다고 했다가 '확증은 없다'고 말을 바꾼 홍용표 통일부 장관의 해임을 요구하고 해임하지 않으면 해임건의안을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野 "홍용표 자진사퇴 않으면 해임건의안 등 강력대응" - 2

이목희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박근혜 대통령은 홍 장관을 해임하기 바란다. 이전에라도 홍 장관은 국민에게 불안감을 주고 국민을 속인 책임을 지고 자진해서 장관직에서 물러나기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만약 자진사퇴하지 않는다면 우리 당은 해임건의안 제출 등으로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정책위의장은 또 "홍 장관의 발언은 개성공단 문제로 남남갈등을 촉발해 총선에 활용할 의도"라며 "개성공단 폐쇄에 대한 면죄부가 될 것이라고 착각했는지 모르지만 말은 그렇게 하는 게 아니다.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비판했다.

박 대통령에 대해서는 "오늘 국회 연설에서 정부의 대북정책은 무엇이 문제였고 앞으로 어떻게 할지 명확히 밝혀야 한다"며 "많은 국민이 해서는 안 될 조치였다고 생각하는 개성공단 가동전면 중단조치를 왜 했는지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더민주는 새누리당과 국민의당, 정의당에 개성공단 조사위원회를 공동 구성하자고 제안하고, 이번 주 내로 개성공단 입주기업 등의 피해보상을 위한 특별법을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정부가 입주기업들이 개성공단에서 완제품과 원·부자재 등을 반출할 수 있도록 북한과 적극적이고 성의있는 협상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아울러 이 정책위의장은 전날 새누리당 원유철 원내대표가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제기한 '핵무장론'에 대해 "한반도 전체를 불안에 빠뜨리는 말이고 북핵 해결을 위한 대화를 피하는 것으로, 무능한 집권세력의 진면목을 보여주는 것"이라면서 "강력 규탄하고 즉각 철회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jo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10: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