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립문화재연구소, 최신 고고학 성과 담은 도서 발간

'한국고고학전문사전-고분유물편', '2014 한국고고학저널' 등 7종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는 국내외에 있는 우리 문화재에 대한 최신 고고학 연구 성과를 담은 서적 7종을 발간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에 출판된 도서는 '한국고고학전문사전-고분유물편', '2014 한국고고학저널', '백제 한성기 토기생산 기술 복원 연구', '고고물리탐사Ⅰ', '중국 동북지역 고고조사현황', '연해주 콕샤로프카 유적', '몽골의 문화유산Ⅴ' 등이다.

한국고고학전문사전-고분유물편은 우리나라 고대 고분에서 나온 중요한 문화재 600여건을 도면, 사진 등 시각적 자료와 함께 설명한 책으로 어려운 고고학 용어를 쉽게 풀어낸 점이 특징이다.

한국고고학저널은 온전한 형태의 백제 금동신발이 출토된 나주 복암리 정촌고분, 고려시대 정원 시설이 발견된 남원 실상사 등 2014년에 발굴된 중요한 유적 21건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다.

또 백제 한성기 토기생산 기술 복원 연구는 2013년부터 2015년까지 진행한 한성백제 시기 토기제작 기술의 재현 실험 결과를 자연과학적 분석과 함께 소개했고, 고고물리탐사Ⅰ은 연구소 고고연구실에서 수행한 물리탐사의 발굴 결과와 활용 사례를 정리했다.

중국 동북지역 고고조사현황, 연해주 콕샤로프카 유적, 몽골의 문화유산Ⅴ에는 연구소가 꾸준히 실시하고 있는 해외 발굴 사업의 결과물이 담겼다.

연구소가 이번에 발간한 책들은 국내외 도서관과 연구기관에 배포되며, 누리집(www.nrich.go.kr)을 통해서도 공개된다.

국립문화재연구소 관계자는 "이 책자들이 관련 연구의 활성화에 기여하고 주변 나라들이 펼치는 역사 왜곡에 대처하는 기초자료로 활용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국립문화재연구소, 최신 고고학 성과 담은 도서 발간 - 2

psh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09: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