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공항 이어 인천항도 뚫렸다'…외국 선원 2명 밀입국(종합)

2013년에도 탈영한 특전사 하사 울타리 넘어 밀항 시도
'공항 이어 인천항도 뚫렸다'…외국 선원 2명 밀입국(종합) - 2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최근 인천국제공항에서 밀입국 사건이 잇따라 발생한 가운데 지난달 인천항 민간부두에서도 2차례 외국인 선원이 밀입국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16일 인천항보안공사에 따르면 지난달 6일 0시 18분께 인천북항 현대제철 부두에서 베트남인 화물선 선원 A(33)씨가 보안 울타리 상단부를 자르고 밀입국했다.

인천항보안공사는 "선원 1명이 사라졌다"는 화물선 선장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울타리가 훼손된 사실을 파악했다.

같은 달 17일 오전 4시 19분께 인천북항 동국제강 부두에서도 중국인 화물선 선원 B(36)씨가 울타리를 넘어 달아났다.

당시 B씨가 울타리를 넘는 모습을 보안 직원이 발견하고 기동반까지 투입했지만 붙잡지 못했다.

2개 부두 보안 울타리는 모두 2.7m로 성인 남성이 쉽게 뛰어 넘을 수 없는 높이라고 인천항보안공사는 밝혔다.

보안 감시망이 뚫린 두 곳은 일반적인 무역항이 아닌 기업전용 민자 부두지만 경비는 인천항보안공사가 맡고 있다.

국정원과 경찰 등 관계기관은 지난달 합동정보조사를 벌여 A씨 등 2명의 대공용의점은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

법무부 인천출입국관리사무소는 한 달째 오리무중인 이들의 행적을 계속 쫓고 있다.

인천항의 보안이 뚫린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13년 3월에는 특전사령부 예하부대를 탈영한 20대 하사가 인천항 울타리를 넘어 중국 밀항을 시도했다.

당시 이 하사는 내항 1부두에 정박해 있던 중국 칭다오(靑島)행 카페리의 선미 화물칸에 몰래 숨어있다가 칭다오 입항을 앞두고 화물을 점검하던 승선원에게 적발됐다.

인천항의 허술한 경비태세는 같은해 1월에도 도마 위에 올랐다.

외항선 선원인 러시아인 2명이 자전거 7대를 훔친 뒤 남항부두의 보안 울타리를 부수고 부두 내로 훔친 자전거를 옮기다가 적발돼 구속됐다.

인천항의 경비 업무를 맡는 인천항보안공사는 과거 사단법인 부두관리공사를 토대로 만든 해양수산부 산하 기타공공기관이다. 인천항만공사가 출자해 2007년 자회사로 설립했다.

앞서 지난달 21일과 29일 중국인 2명과 베트남인 1명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밀입국한 사실이 밝혀져 출입국 관리에 허점이 드러난 바 있다

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16: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