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춘제 한국 온 유커, 대중교통 타고 교외로 발길 넓혀

삼계탕·치킨 등 닭요리에 관심 많아…제일기획 자회사 검색 데이터 분석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춘제 연휴 기간 한국을 방문한 중국인 자유여행객은 에버랜드, 남이섬 등 서울 외 광범위한 지역에서 관광을 즐긴 것으로 나타났다.

제일기획[030000]의 중국 디지털 마케팅 자회사 펑타이는 1월 14일∼2월 13일 유커들이 '한국지하철' 앱에서 검색한 관심지점 데이터 15만여건을 분석, 16일 발표했다.

한국지하철 앱은 유커용 전국 지하철 노선 및 노선별 관광지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펑타이가 개발해 2014년 5월 출시했으며 누적 다운로드 수는 100만건에 이른다.

분석 내용을 보면 앱에 등록된 역 주변 관광명소 약 1천곳 가운데 남산서울N타워가 1위를 차지했다. 이는 남산타워가 '별에서 온 그대' 등 한류 드라마 촬영지로 이름을 알리며 서울의 필수 관광코스로 자리 잡은 영향으로 분석된다.

이어 명동거리, 북촌 한옥마을, 홍대거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등이 2∼5위에 올랐다.

검색량 상위 10곳 중 9곳, 상위 100곳 중 72곳이 강북에 위치해 여전히 명동, 동대문 등 강북권이 유커들의 주요 관광코스임을 입증했다.

6위는 에버랜드, 7위는 경복궁역 인근의 삼계탕 음식점이었다. 또 가평 남이섬, 청평 쁘띠프랑스, 과천 서울대공원 등의 교외 관광지가 100위 안에 포함됐다.

펑타이 관계자는 "몇 년 전만 해도 교외 관광지는 주로 패키지 여행 시 방문하는 장소였지만 최근 자유여행객이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이용해 광범위한 지역에서 관광을 즐기고 있음을 보여주는 결과"라고 말했다.

음식점 검색량을 보면 삼계탕, 치킨 등 닭 요리에 대한 관심이 많았다.

작년 춘제 기간 1위를 차지한 고깃집은 올해 8위로 밀려났다.

펑타이 관계자는 "유커들의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데다 작년 한국을 방문한 리커창 중국 총리가 삼계탕을 높게 평가하면서 중국인들의 관심이 높아진 영향"이라며 "한류 드라마에 등장한 '치맥'(치킨과 맥주) 문화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쇼핑 장소는 가로수길, 홍대 등 로컬 쇼핑 거리, 복합 쇼핑몰, 동대문 일대의 패션몰이 작년에 이어 올해도 많은 관심을 받았다.

이와 함께 작년 11월 이태원에 문을 연 '라인프렌즈 스토어' 등 모바일 메신저 캐릭터샵이 전자상가, 화장품 매장보다 검색량이 많았다. 모바일에 친숙한 젊은 유커들을 중심으로 관광, 쇼핑 트렌드가 변화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펑타이는 유커들의 행동 데이터를 활용, 대형 패션몰 등 인기장소를 중심으로 모바일 쿠폰을 제공하는 마케팅을 추진 중이다.

noma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09: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