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울산중구, 건립예정 신세계백화점에 '현지법인' 요구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울산시 중구가 울산혁신도시에 들어설 신세계백화점의 현지법인화를 요구하고 나섰다.

울산중구, 건립예정 신세계백화점에 '현지법인' 요구 - 2

중구는 신세계 측에 현지법인화 내용을 포함한 업무협약 사전 의견을 전달했다고 16일 밝혔다.

현지법인화하면 울산 소비자가 사용한 자금의 역외유출이 적어지고 지자체의 세수 증가에 도움이 된다고 중구는 설명했다.

독립 법인을 운영하면 인력과 비용 부담이 커지기 때문에 신세계 측은 중구의 요구를 부담스러워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법인화를 두고 마찰이 생기면 오는 17일로 예정된 업무협약이 연기될 가능성도 있다.

중구 관계자는 "일단 현지법인화를 검토해 달라는 차원에서 신세계 측에 요구했다"며 "백화점 건립 자체는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신세계는 울산혁신도시 한국석유공사 맞은편 땅(특별계획구역 2만4332㎡)에 2020년까지 백화점, 엔터테인먼트, 레저 시설 등을 갖춘 복합센터 건립을 추진 중이다.

cant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09: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