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원유철 "붉은 안경 쓰면 세상이 모두 붉게 보이게 마련"

'북풍' 주장에 "野, 강도 들었는데 강도당한 사람에게 따지는 격"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이신영 기자 = 새누리당 원유철 원내대표는 16일 최근 일각에서 정부의 개성공단 가동 전면 중단 결정 등을 놓고 이른바 '선거용 북풍(北風·선거에서의 북한 변수)' 주장을 내놓는 데 대해 "붉은 안경을 쓰면 세상이 모두 붉게 보이게 마련"이라고 비판했다.

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더민주는 절박한 민생법안의 발목을 잡는 것도 모자라서 '총선용 북풍' 운운하면서 북한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의 본질을 흐리고 있으니 참으로 답답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야당이 '총선 안경'만 끼고 있으니 북한의 도발조차도 총선용으로만 보이는 모양"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원 원내대표는 "분명히 할 것은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로 야당이 말하는 '북풍'을 일으킨 장본인은 북한 김정은 정권이라는 점"이라면서 "야당의 행태는 마치 강도가 들었는데 강도는 잡지 않고 당한 사람에게만 '일부러 강도를 당했느냐'고 따지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그는 "안보 위기와 경제 위기가 한꺼번에 몰려오는 상황에서 어느 때보다 정치권이 하나돼서 위기를 극복해야 할 엄중한 시기"라며 "소모적 정쟁으로 우리의 생존과 민생을 방치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날 박근혜 대통령의 국회 연설 계획을 언급하며 "대한민국의 위기 극복과 도약을 위해 국론을 하나로 뭉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면서 "총선에만 눈이 멀어 안보와 경제라는 국가의 두 기둥을 무너뜨려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원유철 "붉은 안경 쓰면 세상이 모두 붉게 보이게 마련" - 2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09: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