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라크 쿠르드지역서 화학무기 공격…IS 소행 추정

(헤이그 AFP=연합뉴스) 이라크에서 작년 8월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화학무기 겨자가스 공격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관련 사건에 대해 이라크 정부와 합동 조사를 벌이고 있는 화학무기금지지구(OPCW)의 한 소식통은 15일(현지시간) "일부 표본 조사의 결과에서 겨자가스가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라크 쿠르드자치정부(KRG)는 작년 8월 아르빌의 전방 2곳에 가해진 50차례의 박격포 공격을 분석한 결과 37차례의 공격에서 포탄이 터졌을 때 흰색 먼지와 검은색 액체가 뿜어져 나왔다고 밝혔다.

여기에 KRG 군사조직 페쉬메르가 전투원 35명이 노출돼 일부가 입원 치료를 받았으며, 이들의 혈액 샘플에서 겨자가스가 검출됐다고 KRG는 설명했다.

어느 세력이 겨자가스를 사용했는지는 아직 불분명하다.

그러나 앞서 지난주 미국 중앙정보국(CIA)은 IS가 이라크와 시리아에서 독성 화학무기를 사용해왔고, 염소·겨자가스 등의 화학무기를 제조할 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1995년 일본의 옴진리교가 수도 도쿄의 지하철에 맹독성 사린 가스를 살포한 이래 극단주의 세력들이 화학무기를 제조하고 살포한 것은 처음이라고 제임스 클래퍼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은 지적했다.

OPCW는 작년 8월 시리아 북부 알레포 지역의 소도시인 마레아에서도 겨자가스가 사용돼 2명이 노출됐다고 같은 해 11월 처음으로 공식 확인한 바 있다.

이라크 쿠르드지역서 화학무기 공격…IS 소행 추정 - 2

겨자 또는 마늘 냄새를 풍기며 노란색을 띠는 겨자가스는 피부와 눈, 폐 등 장기에 손상을 일으키는 불법 화학무기다.

1915년 4월 1차 세계대전 당시 독일군이 벨기에의 이프르 지역 근처에서 처음 사용해 '이페리트'(Yperite)로 명명되기도 한다.

유엔은 1993년 겨자가스의 사용을 금지했으나, 1988년 3월 당시 이라크의 사담 후세인 정권이 반정부 세력인 쿠르드족 게릴라의 근거지인 할라브자에 신경가스의 일종인 사린 등을 대량 살포해 5천여 명이 사망한 바 있다.

이라크 쿠르드지역서 화학무기 공격…IS 소행 추정 - 3

hopem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09: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