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진투자 "올해 IPO 기업 130여곳…사상 최대"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유진투자증권은 16일 올해 증시 상장 기업이 사상 최대인 130여 곳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박종선·한병화·윤혁진 연구원은 "올해 기업공개(IPO) 종목은 전년 128개 수준을 웃도는 130개 이상이 될 것"이라며 "작년 유가증권시장(코스피) IPO 기업수가 19곳인데 올해는 20곳이 코스피 상장을 추진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작년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철회했던 롯데정보통신, KIS정보통신, 태진인터내셔날, 서울바이오시스가 재상장을 추진할 것으로 전망되고, 호텔롯데, 코리아세븐, 용평리조트, 대림C&S, 해테제과, 티브로드, 네이처리퍼블릭 등 시장의 관심이 많은 종목들의 상장도 예상된다.

이들 연구원은 "IPO 시장의 비수기로 분류되는 올해 1∼2월에는 상장 기업수(코스피·코스닥·스팩 포함)가 6개사로 작년(2개사)보다 많았으며, 상장 승인 후 대기 중인 종목도 예년 수준을 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올해 공모금액 규모도 역대 최대치인 10조원를 넘어 11조원 이상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들은 "올해 호텔롯데 등 초대형 기업의 상장이 예정돼 IPO를 통한 코스피 공모금액은 역대 최대 규모였던 지난 2010년(8조7천억원)을 넘어선 9조원에 이를 것"이라며 "코스닥 또한 작년 공모 규모(2조1천억원)를 넘어설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유진투자증권은 작년에 IPO를 완료한 기업 64곳(스팩, 재상장 등 제외) 가운데 미래 성장성과 사업구조의 안전성 등을 감안해 민앤지[214180]와 아이쓰리시스템[214430]을 추천했다.

또 연우[115960]와 한국맥널티, 나무가, AJ네트웍스[095570], 케어젠을 관심주로 제시했다.

hanajj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08: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