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서 스포츠도박 사이트 개설 110억 부당이득

9명 구속 16명 입건…국내서 회원만 1만여명 모집
불법 스포츠 도박 사이트(연합뉴스 자료사진)
불법 스포츠 도박 사이트(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원=연합뉴스) 오태인 기자 = 경남 마산동부경찰서는 중국에 사무실을 두고 불법 스포츠도박 사이트를 운영한 혐의(국민체육진흥법 위반)로 윤모(42)씨등 주범 9명을 구속하고 은모(25)씨 등 1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들은 2014년 3월 중국 칭타오 한 아파트에서 불법 사설 스포츠 도박 사이트를 개설해 최근까지 운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방송팀과 전화상담실까지 개설한 이들은 국·내외에서 벌어지는 경기에 베팅하도록 했다.

이들이 개설한 도박 사이트 회원 수는 1만여 명에 달했으며 판돈 규모가 400억여원을 웃돌았다.

국내에서 회원을 모집하고 해외에서 사이트를 운영한 이들이 챙긴 부당이득만 110억원에 달한다.

경찰은 해외에서 아직 검거돼지 않는 5명을 쫓는 한편 이들에 대한 금융자료를 국세청에 통보해 불법 수익금을 환수할 예정이다.

fiv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08: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