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국 백악관 "대법관후보 인선 시작…다음주 지명 예상"

(워싱턴=연합뉴스) 김세진 특파원 =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연방대법관 후보자 인선 논의를 시작했다고 에릭 슐츠 백악관 부대변인이 밝혔다.

15일(이하 현지시간) 백악관에 따르면 슐츠 부대변인은 캘리포니아 주 랜초미라지에서 기자들과 만나 오바마 대통령이 "추상적인 이론이 아닌, 미국인의 일상에 영향을 주는 요인으로서 정의를 이해하는 사람"을 연방대법관 후보로 찾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슐츠 부대변인은 오바마 대통령이 원하는 대법관의 예로 소니아 소토마요르와 엘리너 케이건 대법관을 거론하기도 했다.

지난 13일 앤터닌 스칼리아 대법관이 심근경색으로 숨지면서 모두 9명으로 구성되는 연방대법관에 공석이 생겼다.

미국 백악관 "대법관후보 인선 시작…다음주 지명 예상" - 2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 14일 "머지않아 후임을 지명해 나의 헌법상의 책임을 완수하겠다"고 말했지만, 공화당의 미치 매코널(켄터키) 상원 원내대표는 "미국인은 차기 대법관 선정 과정에서 목소리를 낼 수 있어야 하며, 따라서 공석은 새 대통령을 갖기 전에 채워져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오바마 대통령의 연방대법관 지명에 공화당이 반대하는 이유는 오바마 대통령이 진보 성향 인물을 지명해 결국 선임되면 9명 중 진보 성향 대법관이 5명으로 우세를 점하게 되기 때문이다.

슐츠 부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대선이 열리는 해에 미국 상원이 대법관 지명자를 인준한 분명한 선례가 있다"며 오바마 대통령이 대법관 후보를 지명해 상원으로 송부할 계획임을 분명히 밝혔다.

일부에서 오바마 대통령이 이번 주에 대법관 후보를 지명할 수 있다고 예상하는 데 대해 슐츠 부대변인은 "다음 주 상원이 다시 열리면 (대법관 선임 절차를) 진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상원은 오는 19일까지 '대통령의 날'을 맞아 휴회 중이다.

한편, 이날 기자간담회에 함께 참석한 수전 라이스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대북제재 방안이 논의되는 것과 관련해 중국이 "새로운 중대 제재에 동참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라이스 보좌관은 "(북한이 행한) 최근의 용납할 수 없는 행동을 감안할 때 중국이 국제사회에 북한의 보호자로 여겨지는 일을 원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smi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07: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