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더민주 "홍용표 거짓말한 셈"…국민의당 "즉각 해임"(종합)

野, 朴대통령 국회연설 앞두고 '개성공단 자금 전용' 발언 공세 더민주 "솔직하게 상황 설명해야"…국민의당 "핵전용 증거 제시해야"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박수윤 기자 = 야권은 15일 홍용표 통일부 장관의 전날 '개성공단 자금의 핵개발 전용' 발언에 대해 관련 증거를 제시하라며 공세 수위를 높였다.

특히 홍 장관이 국회 외교통일위에 참석해 개성공단의 북한 근로자의 임금이 핵무기나 장거리 미사일 개발에 유입됐을 가능성이 크다면서도 핵·미사일 개발에 사용됐다는 확증은 없다고 해명하자 국민을 상대로 거짓말을 한 것이라며 맹비난했다.

특히 더민주는 유감을 표시하면서 정부에 솔직한 상황 설명과 대국민 설득 노력을 주문했지만 국민의당은 홍 장관의 해임까지 요구했다.

더민주 김성수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홍 장관이) 명백히 거짓말을 한 셈"이라며 깊은 유감을 표명한 뒤 "정부는 보다 투명하고 솔직하게 상황을 설명하고 국민을 설득할 책임이 있다는 것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국민의당 장진영 대변인은 "홍 장관이 증거가 있다고 했지만 국회와 국민에게 거짓말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근거도 없이 핵무기, 미사일 자금 유입설을 유포해 개성공단 재가동의 여지까지 없애버렸다"며 즉각 해임을 촉구했다.

더민주 "홍용표 거짓말한 셈"…국민의당 "즉각 해임"(종합) - 2

야권은 박근혜 대통령의 16일 국회 연설을 하루 앞두고 있다는 점을 감안한 듯 개성공단 중단조치와 홍 장관의 발언을 놓고 대여 압박수위를 높였다.

더민주는 이종걸 원내대표가 자신의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 일정까지 박 대통령에게 양보했다는 점을 부각하면서 대북문제를 비롯한 정국 현안에 대해 납득할 만한 해법을 제시할 것을 요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오전 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홍 장관이 관련 증거를 제출할 것을 요구하면서 박 대통령을 향해 외교통일안보 관련 기관의 대대적인 정비를 요구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황교안 총리의 예방을 받은 자리에서 박 대통령이 국회 연설에서 개성공단 중단 조치 배경에 대해 소상히 설명할 것을 주문한 뒤 "솔직히 이야기하면 이해하는 사람도 생길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찬반 입장을 먼저 밝히기보다는 일단 정부의 설명을 먼저 들어보는 것이 순서라는 기존 입장이 반영된 발언으로 보인다.

그는 오후 서울 종로구 안국동의 개성공단상회협동조합을 방문해 개성공단 가동 중단 이후 어려움을 겪는 상인들의 고충을 들었다.

더민주 "홍용표 거짓말한 셈"…국민의당 "즉각 해임"(종합) - 3

반면 국민의당은 홍 장관의 '핵 개발 전용' 발언에 화력을 집중해 국정조사까지 거론하는 등 공세수위를 끌어올렸다.

주승용 원내대표는 당 최고위 회의에서 "홍 장관이 이 문제를 국회와 국민에게 온전히 소명하지 않으면 정권의 임기와 무관하게 진상조사를 펼쳐 역사의 심판대에 세워야 한다"고 비판했다.

박주선 최고위원은 "홍 장관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는 박근혜 정부의 묵인과 방조 하에 이뤄진 것"이라며 "정부는 자료를 공개해야 하고 국회에서 엄정한 국정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jbr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5 19: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