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식품첨가물도 비만·당뇨 원인?…'상관관계 시사' 연구결과

동물실험서 가공식품 유화제 등 장내 균 변화 영향

(서울=연합뉴스) 최병국 특파원 = 가공식품에 흔히 사용되는 식품첨가물이 비만이나 당뇨 급증과 관련 있을 수 있음을 시사하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조지아 주립대학 브느와 캐세잉 박사는 아이스크림 등 각종 가공식품에 대부분 사용되는 유화제(乳化劑)나 안정제가 비만이나 당뇨 발생을 촉진할 가능성이 있다는 실험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과학전문지 뉴사이언티스트가 최신호에서 보도했다.

실험엔 유화·안정제 카르복시메틸셀루로우스(유럽연합 식품첨가제 번호 E566)와 폴리솔베이트-80(E433)가 사용됐다.

이 첨가물은 아이스크림, 빵, 껌 마요네즈, 마가린, 드레싱 등 각종 가공식품을 부드럽게하고 씹는 맛 등을 좋게 하는 한편 기름의 분리를 방지하기 위한 목적으로 광범위하게 사용한다.

캐세잉 박사는 실험용 쥐에게 첨가물을 탄 물을 마시게 한 결과 쥐의 장(腸) 내 박테리아가 변하고 염증 반응이 일어났다면서 이는 비만이나 당뇨를 유발하는 요인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별도 처리한 환경에서 키워 장 내에 어떤 박테리아도 없는 쥐에겐 이 유화제 물을 마시게 해도 이 같은 병리적 변화 반응이 일어나지 않았다.

또 이런 질환이 나타난 쥐에게 유화제 투여를 중단하자 장내 박테리아가 '점진적으로' 정상적으로 돌아왔다.

이는 유화제가 장내 미생물군유전체(microbiome)에 영향을 미치는 것을 시사한다.

케세잉 박사는 많은 나라에서 나타나는 유화제 사용 증가와 비만 및 당뇨 환자 급증 추세가 일치한다면서 가공식품 소비가 적은 나라에선 그렇지 않다고 지적했다.

"식품첨가물도 비만·당뇨 원인?…'상관관계 시사' 연구결과 - 2

쥐 등 동물실험에서 나타난 현상이 인체에서도 동일하게 나타나는 것은 아니다.

이에 따라 케세잉 박사는 벨기에 연구팀과 공동으로 인간의 소화기관 환경과 같게 만든 시험관으로 다시 실험했으며, 그 결과 장에 플라젤린이 형성됐다.

플라젤린은 농도가 높아지면 염증을 일으키는 박테리아성 단백질이다.

케세잉 박사는 인체 대상 임상실험을 하기 위해 참가자를 모집, 등록 중이다.

한편, 지난달 말 영국 왕립학술원에서 발표된 이 연구결과와 관련, 벨기에 루뱅약물연구소의 파트리스 카니 박사는 "균형잡힌 식사를 하는 사람의 경우엔 실험에서 쥐에게 투여한 수준(1% 농도)만큼 유화제를 섭취하지는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캐세잉 박사는 많은 가공식품에 유화제와 안정제가 첨가되고 가공식품 소비가 많은 일부 사람의 경우 섭취 수준이 그만큼 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카니 박사도 유화제 등 첨가물 섭취에 주의할 필요가 있다는데 동의하면서 추후 인체 임상실험 결과가 어떻게 나오든 간에 규제 당국이 식품 안전성 검사 방법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현존 검사법은 장내 박테리아의 중요성과 섭취 식품과 물질 등에 의해 얼마나 박테리아가 영향받는지를 파악하기 이전 시기에 마련된 것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식품첨가물도 비만·당뇨 원인?…'상관관계 시사' 연구결과 - 3

choib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0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