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중 교역서 항공운송 비중 33%…상승세 지속

IT·패션의류 등 신속 배송 수요 증가에 기인 무역협회 "항공운송 장점 활용한 수출 확대 필요"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봉준 기자 = 한국과 중국 간 교역에서 항공운송이 차지하는 비중과 중요성이 날로 커지고 있다.

정보기술(IT) 제품의 적기 공급 필요성이 커지는 데다 중국이 소비시장으로 부각되며 현지 소비 유행에 민첩하게 대응하기 위한 항공운송 수요가 증가하는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국무역협회 베이징지부가 16일 발표한 '한중 간 항공운송 수출입 동향 및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2015년 1~11월 우리의 대중 수출과 수입에서 항공운송이 차지하는 비중(금액 기준)은 각각 34.9%와 29.8%로 전체 교역액의 32.8%를 차지했다.

이는 우리나라 전체 수출과 수입에서 항공운송이 차지하는 비중 26.5%에 비해 6.3%포인트 높은 수치이다.

한국과 중국이 지리적으로 가까움에도 항공운송 비중이 높은 것은 항공운송이 그만큼 중요하게 활용되고 있음을 반증한다.

최근 항공운송 수출 비중은 2011년 22.8%에서 2015년 34.9%로 오르는 급상승세를 타고 있다.

양국 간 항공운송 비중이 점증하는 것은 반도체, 무선통신기기 등 고부가 IT제품의 수출입이 증가하고 전자상거래 확대 등으로 신속한 배송 수요가 커지고 있기 때문으로 무역협회는 분석했다.

대중 항공운송 수출 3대 품목인 반도체, 무선통신기기, 컴퓨터 등은 전체 대중 항공 수출의 73.2%를 점유하는데 이들 제품은 시장 변화가 빠르고 무게와 부피가 상대적으로 작아 항공운송에 적합하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중국 정부의 항공물류 인프라 확대, 크로스보더 전자상거래(CBT) 활성화, 한중 FTA 발효, 정보기술협정(ITA) 타결 등으로 한중 간 항공운송 수요는 앞으로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중국 정부는 항공 물류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다양한 공항경제구 건설, 항공노선 확대 등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으며 중국 내에서 크로스보더 전자상거래가 급성장하며 빠른 배송서비스를 제공하는 항공운송도 각광을 받고 있다.

여기에 한중 FTA와 2015년 12월 타결된 ITA 등으로 IT 및 의료·의약품 등 고가제품의 관세가 인하되고 교역이 활성화됨에 따라 항공운송 수요는 자연스레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에 우리 기업들도 신속한 배송 뿐 아니라 필요량을 적시에 운송함으로써 창고료와 현지 재고 부담을 줄일 수 있는 항공운송의 장점을 활용한 수출에 적극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패션의류와 IT제품 등 제품 수명이 짧은 품목을 중심으로 시장 선도 제품을 경쟁사보다 한발 앞서 선보여 유행에 민감한 중국의 젊은 소비자들을 사로잡아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했다.

무역협회 최용민 베이징지부장은 "한중 FTA와 올해 7월 발효하는 ITA 협정으로 중국 내 수요가 증가하는 유망 소비재를 먼저 발굴하고 해당 제품의 유행을 이끌어 갈 필요가 있다"며 "기존의 해상 중심 운송방식 외에 항공 운송을 병행하는 것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j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