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PGA 강성훈이 놓친 59타…축복인가 저주인가

PGA 정규 대회 '59타의 사나이' 대부분 불운유일한 '59타' 여성 소렌스탐은 승승장구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강성훈(29)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AT&T 페블비치 프로암 2라운드에서 11언더파 60타를 쳐 화제가 됐다.

PGA 강성훈이 놓친 59타…축복인가 저주인가 - 2

'꿈의 타수'라는 59타에 딱 1타 모자랐다. 버디 1개만 더 잡아냈다면 엄청난 대기록의 주인공이 될 뻔했다.

60타만 해도 한국 선수로는 18홀 최소타 신기록이다. 지금까지 한국에서는 남녀 투어 모두 61타가 18홀 최소타 기록이다.

'꿈의 타수'라는 59타는 그만큼 이루기 어려운 경지다.

PGA투어 공식 대회에서는 지금까지 고작 6명만 '꿈의 타수'를 쳤다.

알 가이버거(미국)가 1977년 멤피스 클래식 2라운드에서 이글 1개, 버디 11개를 묶어 13언더파 59타를 친 게 PGA 투어 사상 첫 18홀 59타 기록이다.

칩 벡(미국)이 1991년 라스베이거스 인비테이셜에서 버디 13개를 몰아쳐 두번째로 60타의 벽을 깼고 데이비드 듀발(미국)이 1999년 봅호프 크라이슬러 클래식 최종 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11개를 쓸어담아 세번째 '59타의 사나이'가 됐다.

2010년 존디어 클래식 1라운드에서 폴 고이도스(미국)가 59타를 쳤지만 파71 코스라서 12언더파였다. 같은 해 스튜어트 애플비(호주)도 그린브라이어 클래식 최종 라운드에서 59타를 적어냈다. 이때는 파70 코스에서 열린 때문에 11언더파였다.

가장 최근 PGA투어 공식 정규 대회 59타는 짐 퓨릭(미국)이 적어냈다. 그는 2013년 BMW 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12언더파 59타를 쳤다. 앞선 5명은 노보기로 59타를 완성한 것과 달리 퓨릭은 보기 1개를 곁들였다.

가이버거, 듀발, 애플비는 59타를 발판으로 우승까지 내달렸지만 벡, 고이도스, 퓨릭은 우승은 이루지 못했다. 골프가 하루만 잘 쳐서 우승하는 경기가 아니기 때문이다.

PGA투어 정규 대회에서 친 59타는 그러나 '축복'이라기 보다는 '저주'에 가까웠다.

PGA 정규 투어 대회에서 59타를 친 선수들은 대개 59타를 계기로 골프 선수로서 내리막 경사를 탔다. 59타를 칠 때 이미 전성기를 지났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59타라는 찬란한 위업 이후 1년에서 2년 사이에 PGA 투어 무대에서 더는 우승을 경합하는 경쟁력을 잃은 것은 사실이다.

가이버거는 59타를 칠 때 40세였다. 그는 59타를 치기 전까지 9승을 올렸다. 특히 1974년부터 1977년까지 6승을 쓸어담았다. 그러나 59타를 치면서 우승한 뒤에는 단 한차례 우승에 그쳤다. 59타는 그에게 마지막 불꽃이었던 셈이다.

벡 역시 59타를 치기 전에는 3승을 올리며 투어 정상급 선수로 활약했다. 59타를 치고도 3위에 그친 그는 이듬해 1승을 보탰지만 지독한 슬럼프에 빠져들면서 2부투어를 전전하다 한때 보험 판매원으로 직업을 바꾸기도 했다. 그에게도 59타는 내리막길을 알리는 신호탄이었다.

듀발은 더 심했다.

타이거 우즈(미국)를 제치고 세계랭킹 1위와 상금왕까지 차지했던 듀발은 59타를 친 1999년이 지나자 하향 곡선을 탔다.

1998년 4승에 상금왕을 차지한데 이어 1999년에 4차례 우승을 거둔 듀발은 이듬해 1승에 그쳤다. 2001년 디오픈 우승으로 재기하나 싶었던 듀발은 2002년부터 끝 모를 추락을 거듭한 끝에 순식간에 PGA투어 무대에서 사라졌다.

애플비는 2010년 59타를 적어내며 우승한 그린브라이어 클래식 이후 우승컵과 인연을 끊었다. PGA투어에서 통산 9승을 따낸 애플비는 지금 2부투어에서 근근이 선수 생활을 이어가는 신세다.

고이도스는 46살 때 59타를 때렸다. PGA투어에서 2승을 올린 그는 선수 생활의 황혼기에 이런 엄청난 위업을 달성했지만 59타가 전성기를 다시 불러오지는 못했다. 그래도 고이도스는 시니어투어로 진출해 2014년과 지난해 한차례씩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퓨릭 역시 43살이라는 적지 않은 나이에 '59타의 사나이'가 됐다. 2010년까지 16승을 일군 퓨릭은 2013년 59타를 친 뒤 지난해 RBC 헤리티지를 제패해 5년 만에 통산 17번째 우승컵을 손에 넣었다. 건재함을 과시하는 했지만 퓨릭 역시 이제는 내리막길이다. 올해는 부상 탓에 한번도 대회에 나서지 못했다.

여자 선수로 유일하게 59타를 친 선수는 '영원한 골프여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다.

2001년 스탠더드 레지스터 핑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13개를 낚아 59타를 쳤다.

이 대회에서 소렌스탐은 나흘 동안 27언더파라는 놀라운 성적을 냈다. 준우승을 차지한 박세리는 "25언더파를 치고도 우승하지 못한 선수는 아마 내가 처음이자 마지막일 것"이라고 한탄했다.

소렌스탐은 PGA투어에서 59타를 친 선수와 달리 59타를 친 다음에도 승승장구했다.

59타를 친 스탠더드 레지스터 핑에 이어 열린 메이저대회 나비스코챔피언십을 제패하는 등 그해에만 8차례 우승을 차지했다.

59타를 적어낸 이후 은퇴할 때까지 소렌스탐은 7년 동안 48승을 더 챙겼다.

PGA 강성훈이 놓친 59타…축복인가 저주인가 - 3

소렌스탐은 59타를 친 다음에 '비전(Vision) 54'라는 프로젝트를 가동했다. '비전 54'는 18홀 54타를 치겠다는 야망을 담았다.

54타는 골프 선수라면 누구나 꿈꾸는 완벽한 플레이의 산물이다. 파72 코스에서 18홀을 모두 버디로 장식해야 적어낼 수 있는 스코어이기 때문이다.

소렌스탐 본인은 물론 코치, 캐디, 트레이너, 매니저, 심지어 가족까지 '비전 54'프로젝트에 참여했다. 54타라는 완벽한 스코어를 적어내기 위해 이들은 힘을 모았지만 천하의 소렌스탐도 54타는커녕 59타도 두번 다시 치지 못했다.

PGA투어 정규 대회에서 59타를 친 선수는 6명뿐이지만 시니어투어, 2부투어, 유럽투어, 일본투어, 유럽투어, 캐나다투어, 퀄리파잉스쿨, US오픈 예선대회, 이벤트대회까지 합치면 59타 기록이 알려진 것만 11차례나 있다.

정규 투어에서 59타 문턱에서 멈춘 적이 여러 차례인 필 미켈슨(미국)은 2004년 전년도 메이저대회 우승자 4명만 초청해 치르는 이벤트 대회 PGA그랜드슬램 2라운드에서 13언더파 59타를 쳤다.

이시카와 료(일본)는 2010년 일본투어 크라운스 4라운드에서 12언더파 58타를 치기도 했다.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일본 대표팀 감독 마루야마 시케키(일본)도 2000년 US오픈 예선에서 13언더파 58타를 쳐 미국골프협회(USGA) 주관 대회 18홀 최소타 기록으로 이름을 남겼다.

한편 북한 당국은 1994년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평양골프장(파72)에서 11개홀에서 홀인원을 하는 등 38언더파 34타를 쳤다고 선전한 바 있다. 사실이라면 18홀 최소타 기록이지만 사실로 믿는 골프 전문가는 없다.

kh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09: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