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복정역 환승센터 2022년 준공…행복주택 300가구 포함

주차장·판매업무시설도…"서울∼경기 접점 역할 기대"
복정역 환승센터 2022년 준공…행복주택 300가구 포함 - 1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지하철 8호선 복정역에 행복주택과 주차장, 쇼핑몰을 포함한 복합환승센터가 건설된다.

16일 서울시의회 서영진(더불어민주당, 노원1) 의원이 서울도시철도공사로부터 보고받은 데 따르면 공사는 송파구 장지동 600-2번지 1만 8천㎡ 부지에 복합환승센터를 2020년 착공, 2022년 준공할 계획이다.

사업지 주변은 위례신도시와 문정지구, 동남권 유동단지 등 대규모 개발계획이 예정됐다. 위례선, 위례신사선, 헌릉로 간선급행버스가 계획돼 교통 요충지로도 기대된다. 현재는 복정역(분당선, 8호선)과 총 22개 버스 노선이 지난다.

환승센터 건립사업은 국토교통부의 위례택지개발사업 광역교통 개선대책에 따라 이뤄지는 것으로, 2014년부터 본격적으로 논의됐다.

2014년 9월에는 도시철도공사 주관으로 동남권 교통 특성을 고려한 환승센터 기능과 규모에 대한 타당성 조사가 이뤄졌다.

국토부는 지난해 4월 환승센터에 행복주택을 포함하자고 서울시에 요구했고, 시는 이를 수용해 7월부터 관련 용역에 착수해 12월에 마쳤다.

용역 결과에 따르면 광역복합환승센터는 1만 4천326㎡, 지하 4층∼지상 10층 규모로 건립된다. 전체 사업지 면적의 77%를 차지한다.

행복주택 300가구는 나머지 부지(4천274㎡)에 지하 2층∼지상 14층으로 짓는다.

시는 시유지 1만 8천㎡에 인근 치안센터 부지(600㎡)를 더해 사업을 구상했다.

복합환승센터에는 환승주차장 2만 2천941㎡, 일반주차장 2만 1천260㎡, 판매시설 2만 2천111㎡, 업무시설 2만 6천732㎡가 조성된다.

사업은 민간이 건설하고 소유권은 서울시에 양도한 채 일정 기간 민간이 직접 운영해 사용자 이용료로 수익을 추구하는 BTO 방식으로 이뤄진다. 공사는 사업시행자를 공모할 예정이며, 민간의 운영 기간은 2023년부터 2062년까지 40년이다.

총 사업비는 건축비를 포함해 1천525억원이 소요된다.

앞서 경제성을 따지기 위한 비용편익 분석에선 1.27, 순현재가치(NPV)는 607억원, 내부수익률(IRR)은 11.3%로 나타나 사업성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서영진 의원은 "복정역 복합환승센터가 서울시와 경기도 대중교통 간 접점 역할을 하고 일대 상권을 활성화하는 계기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복정역 환승센터 2022년 준공…행복주택 300가구 포함 - 2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6 05: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