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홍용표 "개성공단 자금 핵 유입, 증거 있는것처럼 와전"

"우려가 있다고 말한 것…오해와 논란 일으켜 송구"
현안보고 하는 홍용표 통일부 장관
현안보고 하는 홍용표 통일부 장관(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홍용표 통일부 장관이 15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현안보고를 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홍용표 통일부 장관은 15일 개성공단 자금이 핵과 미사일 개발에 유입된 정황이 있다고 한 발언에 대해 "자금이 들어간 증거자료를 확인할 수 있는 것처럼 와전된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홍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 긴급 현안보고에서 "자금 유입의 증거를 제시하라"는 더불어민주당 정세균 의원의 질의에 "여러 경로를 통해서 보니까 개성공단에 들어가는 자금의 70% 정도가 당 서기실, 39호실로 들어간다고 생각하고, 그에 대한 우려가 있다고 말한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홍 장관은 "증거 자료가 있는 것처럼 나왔는데 제가 근거 자료를 공개하기 힘들다고 한 적도 없다"면서 "설명이 충분치 못해 오해와 논란이 생겼는데 국민과 외통위원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홍 장관은 지난 12일 기자회견에서 개성공단을 통해 유입된 자금이 북한 핵과 장거리 미사일 개발에 사용됐다는 의혹에 대해 "개성공단 임금 등 현금이 대량살상무기에 사용된다는 우려는 여러 측에서 있었다. 지금 이 자리에서 모든 것을 다 말씀드리기 어렵지만, 여러 가지 관련 자료도 정부는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홍 장관은 14일 'KBS 일요진단'에 출연해 "개성공단으로 유입된 돈의 70%가 당 서기실에 상납되고, 서기실이나 39호실로 들어간 돈은 핵이나 미사일에 쓰이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더민주를 포함한 야당은 "(자금 유입이) 사실이라면 한국 정부가 안보리 결의안을 위반한 것임을 자백한 것이며, 사실이 아니라면 장관이 책임을 져야 한다"며 진상 규명을 촉구하고 있다.

홍용표 "개성공단 자금 핵 유입, 증거 있는것처럼 와전" - 2

aayy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5 15: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