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포항북 예비후보 "김정재 후보 허위사실 공표" 고발(종합)

김 후보 측 "흠집내기로 대응할 가치 없다"


김 후보 측 "흠집내기로 대응할 가치 없다"

(포항=연합뉴스) 임상현 기자 = 포항 북구 새누리당 총선 예비후보 3명은 같은 당 김정재 예비후보를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고 15일 밝혔다.

박승호·이창균·허명환 예비후보는 성명을 내고 "김 예비후보가 '중앙의 언질' 운운하며 이를 특정 언론에 유포한 행위는 여권 실세에게 여성 우선 전략공천을 약속받은 의미로 이해할 수 있다"며 "유권자 표심에 중대한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묵과할 수 없는 행위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예비후보가 지금까지 포항 남구에서 활동하면서도 지지율이 20%대였으나 포항 북으로 옮긴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지지율이 30%대라는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며 "포항 시민을 위해 중앙 누구에게 언질을 받았는지 명백하게 밝히라"고 요구했다.

또 "우리는 김 예비후보의 무책임한 행위에도 굴하지 않고 당 공천 룰에 따라 끝까지 정정당당하게 선거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 측은 이에 대해 "최근 지지율이 올라가자 논란거리를 만들어 흠집을 내려는 네거티브 선거운동으로 대응할 가치를 못 느낀다"고 일축했다.

그는 "지금까지 한 번도 네거티브 선거를 한 적이 없으며 앞으로도 공정하고 깨끗한 선거로 포항 발전을 위해 고민하고 실천해 나갈 것이다"고 강조했다.

shl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5 13: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