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더민주, 총선공약단 구성…'증권업계 돈키호테' 주진형 합류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박수윤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5일 6개 본부로 이뤄진 총선정책공약단(단장 이용섭) 구성을 마무리, 총선 체제로 본격 전환했다.

전체 6개 본부 가운데 절반이 경제 관련일 정도로 경제 이슈에 집중, 북한 미사일 발사와 개성공단 가동 중단사태에 따른 '북풍'(北風)에 매몰되지 않고 총선을 치르겠다는 전략이다.

공약단에는 영입인사들이 전면배치된 가운데 특히 오랫동안 영입 대상으로 물망에 올랐던 주진형 한화투자증권 대표이사가 부단장으로 당에 합류했다.

주 대표는 잇따른 파격 행보로 '증권업계의 돈키호테'라는 별명을 얻었다. 손혜원 홍보위원장이 적극 추천한 인사로 알려져 있다.

다만 더민주는 과거 대규모 구조조정 단행 등의 이력으로 당내 논란이 있었던 점을 감안한 듯 이번에는 별도 영입 기자회견 전에 인선부터 단행했다.

김성수 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주 사장의 입당 문제와 관련, "사장 임기가 이달말까지로, 통화해보니 이번주 까지 회사 일은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하더라"며 "별도의 입당 기자회견을 한 번 하려고 생각 중에 있다. 본인은 별도의 세레모니를 원하지 않는데, 당에 도움이 된다면 기자회견도 할 용의가 있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당 관계자는 주 사장이 총선 출마 생각은 없다고 전했다.

수석부단장에는 김성주 의원을 임명했으며, 우석훈 민주정책연구원 부원장이 주 사장과 공동 부단장으로 발탁됐다.

더민주는 총선정책공약단 산하에 '더불어성장본부', '더불어민생교육복지본부', '불평등해소본부', '인권민주주의본부', '한반도 평화본부', '농어민상생본부' 등 6개 본부를 설치했다.

윤호중 의원과 문미옥 전 한국여성과학기술인지원센터 기획정책실장, 김병관 비대위원, 그리고 김용익 이언주 의원과 양봉민 서울대 교수가 각각 더불어성장본부와 더불어민생교육복지본부의 공동본부장으로 임명됐다. 임채민 서울대 국가리더십연구센터 선임연구위원은 더불어민생교육복지본부의 부본부장으로 참여하게 됐다.

불평등해소본부는 한정애 의원과 유영민 전 포스코경영연구소 사장이 맡게 됐다.

인권민주주의본부는 박범계 의원, 한반도 평화본부는 백군기 의원과 이수혁 선대위원, 농어민상생본부는 신정훈 의원이 각각 본부장을 맡았다.

이밖에 타깃별 맞춤형 공략을 위한 '2030공약팀', '실버공약팀', 재원 마련을 실무적으로 뒷받침할 '재원조달팀' 등도 별도로 두기로 했다.

한편 시민사회단체 등에서 경제민주화 및 재벌개혁 운동을 벌여온 이지수(52) 전 좋은기업지배연구소 연구위원(미국 변호사)이 이날 입당했다

판사 출신으로, 2003년 8월 사법파동으로 비화한 대법관 제청 파문을 주도했던 문흥수(59) 변호사도 이날 입당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었으나 개인 사정으로 연기했다.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5 12: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