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종별세계빙속> 쑥쑥 크는 김보름·김태윤 '평창이 기다린다!'

'리틀 이상화' 김민선도 기대감
여자 매스스타트 은메달리스트 김보름(맨왼쪽).(AP=연합뉴스 자료사진)
여자 매스스타트 은메달리스트 김보름(맨왼쪽).(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소치 올림픽의 아쉬움을 잊어라! 이제는 평창 올림픽이다!'

15일(한국시간) 폐막한 2016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종목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한국 남녀 대표팀은 '빙속여제' 이상화(스포츠토토)의 여자 500m 금메달과 '장거리 간판' 이승훈(대한항공)의 남자 매스스타트 우승이라는 큰 성과물을 얻었다.

종목별 선수권대회는 올림픽과 똑같은 방식으로 치러진다.

올림픽이 열리는 해에는 대회가 개최되지 않는 만큼 종목별 세계선수권대회 우승자들은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에 버금가는 인정을 받는다.

이 때문에 이상화와 이승훈은 각각 여자 500m와 남자 매스스타트 종목에서 2018 평창 올림픽에서 스피드스케이팅의 유력한 금메달 후보로 우뚝 섰다.

하지만 이번 대회에서는 이상화와 이승훈의 큰 그림자에 가린 '평창 유망주'들도 팬들의 시선을 끌어모으기에 충분하다.

질주하는 김태윤.(AP=연합뉴스 자료사진)
질주하는 김태윤.(AP=연합뉴스 자료사진)

여자 매스스타트에서 은메달을 목에 건 김보름(23·강원도청)과 남자 500m에서 6위에 오르며 아쉽게 메달권에서 벗어난 김태윤(22·한국체대)이 주인공이다.

김보름과 김태윤은 나란히 2014년 소치올림픽에서 '올림픽 데뷔전'을 치렀지만 하위권으로 밀리며 팬들에게 존재감을 호소하지 못했다.

김보름은 소치올림픽 때 팀추월의 일원으로 참가했지만 최하위의 고배를 마셨고, 김태윤은 1,000m에 출전해 40명 가운데 30위에 그쳤다.

'올림픽 데뷔전'에서 세계무대의 벽을 제대로 실감했지만 김보름과 김태윤은 평창 올림픽을 빛낼 유망주로 쑥쑥 성장하고 있다.

'장거리 전문' 김보름은 평창올림픽부터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매스스타트의 유력한 금메달 후보로 일찌감치 인정을 받고 있다.

매스스타트는 2014-2015 시즌부터 월드컵 시리즈에 포함돼 아직 세계 1인자 자리를 놓고 치열한 경쟁이 치러지는 종목이다.

김보름은 이번 시즌 월드컵 1차 대회에서 매스스타트 금메달을 따내며 좋은 성과를 거뒀지만 월드컵 2차 대회에서 허리를 다치는 통에 월드컵 3, 4차 대회를 건너뛰는 위기도 맞았다.

레이스 펼치는 김민선.(AP=연합뉴스 자료사진)
레이스 펼치는 김민선.(AP=연합뉴스 자료사진)

하지만 김보름은 아직 부상 부위의 통증이 완전히 없어지지 않은 상황에서도 올해 종목별 선수권대회에서 2위를 차지하는 저력을 과시, '평창 메달 유망주'라는 타이틀을 따냈다.

남자 단거리 유망주 김태윤 역시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모태범(대한항공)의 뒤를 이을 재목이다.

2014년 처음 태극마크를 단 김태윤은 그해 소치 올림픽 멤버로 뽑힐 만큼 잠재력을 인정받았다.

지난 시즌 허리와 무릎 부상 때문에 대표팀에 뽑히지 못한 김태윤은 이번 시즌 월드컵 시리즈 남자 500m에서 한국 선수로는 가장 높은 20위에 오를 정도로 급속하게 기록을 단축시키고 있다.

아직 세계 정상급 선수들과 기록차가 크지만 남자 500m 한국 기록(34초20)에 바짝 다가선 34초59까지 찍으며 서서히 빛을 발하고 있다.

특히 올해 종목별 세계선수권대회 500m 1차 레이스에서는 34초92로 5위를, 2차 레이스에서도 똑같은 기록으로 6위에 올라 종합 6위를 차지하는 좋은 성적을 거뒀다.

김보름과 김태윤 뿐만 아니라 2016 릴레함메르 청소년동계올림픽 여자 500m에서 금메달을 따낸 김민선(서문여고)도 '리틀 이상화'라는 별명을 들을 정도로 쑥쑥 성장하고 있어 '평창 올림픽'을 준비하는 남녀 대표팀에 희망을 전해주고 있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5 11: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