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월 휴대전화·반도체 등 ICT 수출 작년보다 17.8% 감소

ICT 무역수지는 50억7천만달러 흑자…전체 무역수지 흑자 이끌어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1월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수출이 작년 같은 달보다 17.8%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미래창조과학부에 따르면 1월 ICT 수출은 작년 같은 달보다 17.8% 줄어든 118억6천만 달러로 집계됐다.

품목별로 보면 휴대전화가 7.3% 감소한 19억 달러, 반도체는 13.9% 줄어든 45억3천만 달러, 디스플레이는 30.7% 감소한 20억1천만 달러, 컴퓨터 및 주변기기는 10.1% 줄어든 5억9천만 달러 등 전반적으로 실적이 부진했다.

휴대전화의 경우 중국 화웨이 등 후발업체의 공세, 스마트폰 시장의 성장률 둔화, 중저가 스마트폰 시장의 확산 등이 수출 감소의 원인으로 지목됐다.

또 반도체는 D램 가격의 하락과 스마트폰 시장 등 세계적 수요 둔화, 디스플레이는 시장의 공급 과잉과 중국 업체의 공격적 생산 확대에 따른 단가 하락 등이 감소의 배경으로 꼽혔다.

지역별로도 중국(홍콩 포함)이 -17.3%(64억1천만 달러), 미국이 -2.8%(11억7천만 달러), 유럽연합이 -20.2%(7억5천만 달러), 중동이 -29.6%(2억8천만 달러) 등으로 대부분 지역에서 부진했다.

아세안에서만 0.4% 증가한 18억5천만 달러의 실적을 거뒀다.

ICT 수입도 작년 같은 달보다 15.1% 감소한 67억9천만 달러로 집계됐다.

디지털TV는 15.4% 증가한 4천만 달러였지만, 반도체(-16.5%·28억 달러), 디스플레이(-31.8%·3억7천만 달러), 휴대전화(-30.4%·6억3천만 달러), 컴퓨터 및 주변기기(-2.4%·9억 달러)는 모두 감소했다.

스마트폰의 경우 주로 새 아이폰에 대한 수요가 전작보다 적고 신형 제품 출시를 앞둔 대기수요 등으로 수입이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ICT 무역수지는 반도체와 휴대전화, 디스플레이 등 주력 품목의 흑자로 50억7천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달 전체 무역수지 흑자(53억3천만 달러)의 95.7%에 해당하는 것으로 ICT가 무역 흑자를 견인한 셈이다.

미래부 관계자는 "휴대전화,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 주력품목 수출이 전반적으로 부진했지만 ICT 부문의 무역 흑자 기조는 견고하게 유지됐다"고 말했다.

sisyph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5 11: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