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노멀 시대, 세분화된 상생지향적 중기 정책 필요"

중소기업연구원, 중기청 개청 20주년 기념 세미나

(서울=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앞으로 중소기업 지원 정책이 기존보다 세분화되고 상생 지향적으로 바뀌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중소기업연구원·중소기업청·국민경제자문회의는 중기청 개청 20주년을 맞아 16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뉴노멀 시대의 중소기업 정책과 당위성'을 주제로 세미나를 연다고 15일 밝혔다.

'한국 중소·중견기업 정책방향 제언'을 주제로 발표할 이석근 서강대 교수는 기존 패러다임에서 규모만 늘린 지원이 아니라 맞춤형·밀착형·플랫폼형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할 계획이다.

기업 규모와 업종, 기술경쟁력, 고객 기반 등을 고려해 세분화된 맞춤형 지원체계를 만들고 대·중소기업의 공동 해외진출 등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한 인프라 공유나 역량 전수가 필요하다는 게 이 교수의 분석이다.

이런 정책 지원을 위해서는 기업의 지속적 성장에 부합하지 않는 규제 개편, 해외시장 개척 관련 민관관 협력체계 제도화, 중소·중견기업 지원 기관간 정보공유 이행 강제화 등이 필요하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

세미나에는 김병근 중기청 중소기업정책국장과 김주훈 한국개발연구원(KDI) 경제정보센터 소장, 박혜린 옴니시스템 대표, 심재웅 한국리서치 전무이사, 이창원 한성대 교수, 정 준 벤처기업협회 회장도 참석해 중소기업의 발전 방안을 모색한다.

참여하려는 중소기업 관계자는 연구원 홈페이지(www.kosbi.re.kr)에서 등록하면 된다.

cin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5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