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월 은행 가계대출 2조2천억↑…증가세 둔화

주택거래 감소 영향…1월 기준으론 사상 최대 증가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지난해 가팔랐던 은행의 가계대출 증가세가 새해 들어 주춤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한국은행이 15일 발표한 '2016년 1월 중 금융시장 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현재 은행권의 가계대출 잔액은 641조3천억원으로 한 달 동안 2조2천억원(주택금융공사 모기지론 양도분 포함) 늘었다.

월간 증가액은 작년 12월(6조9천억원)보다 크게 줄었고 2015년 1월(1조4천억원) 이후 1년 만에 최저를 기록했다.

1월 은행 가계대출 2조2천억↑…증가세 둔화 - 2

은행의 가계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479조9천억원으로 1개월 동안 2조8천억원 늘었다.

증가 규모가 작년 12월(6조2천억원)의 45% 수준이다.

올해 1월 서울의 아파트 거래량이 6천가구로 전월보다 2천가구 줄어드는 등 주택거래가 둔화된 영향을 받았다.

마이너스통장대출 등 나머지 대출잔액은 160조6천억원으로 6천억원 감소했다. 이는 기업의 상여금 지급 등의 영향이라고 한은은 설명했다.

은행의 가계대출 증가 규모는 줄었지만 1월 기준으로는 2008년 통계 편제 이후 최대를 기록했다.

보통 1월에는 은행의 가계대출이 감소해왔고 작년 1월에 처음 1조4천억원 증가했다.

윤대혁 한은 시장총괄팀 과장은 "지난달 은행의 가계 대출 증가액이 줄어든 것은 계절적 비수기의 영향이 크고 집단대출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며 "가계 대출 증가세가 꺾인 것인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또 올해 1월 은행의 기업대출 잔액은 731조원으로 한 달 동안 6조9천억원 늘었다.

1월 은행 가계대출 2조2천억↑…증가세 둔화 - 3

대기업 대출 잔액이 167조4천억원으로 3조원 증가했고 중소기업은 563조6천억원으로 4조원 늘었다.

중소기업 대출 가운데 개인사업자(자영업자) 대출 잔액은 240조원으로 1조1천억원 늘었다.

은행의 수신 잔액은 올해 1월 말 현재 1천388조2천억원으로 전월보다 2조9천억원 줄었다.

수시입출식예금이 12조1천억원 급감했고 정기예금은 3조6천억원 늘었다. 양도성예금증서(CD)와 은행채는 각각 2조5천억원과 4조1천억원 불었다.

자산운용사의 수신 잔액은 445조3천억원으로 23조5천억원 증가했다.

머니마켓펀드(MMF)가 16조8천억원, 채권형 펀드가 1조7천억원, 파생상품 등 신종펀드가 3조8천억원 각각 늘었다.

noj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5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