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치원·새마을'로 중국 관광객 유치…특화상품 개발

(대구=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경북도는 관광객을 끌어들이기 위해 특화 상품을 개발할 해외전담여행사 10곳을 선정했다.

이 가운데 중국전담 여행사 4곳을 넣어 급증하는 중국인 관광객 유치에 적극 나선다.

중국인 관광객 전담 여행사는 농촌·새마을 교류 상품을 개발해 4월부터 중국 농촌개발관련 관광객을 경북으로 보낸다.

또 최치원을 테마로 경주 서악서원, 상서장 등을 연계하는 코스를 마련해 중국인에게 판매할 계획이다.

봄에는 경주 벚꽃과 야생화, 여름에는 포항에서 속초까지 해파랑길 상품코스를 선보인다.

한국과 중국 야구인 단체를 중심으로 한중야구교류전도 마련한다.

이와 별도로 단체관광객 유치 인센티브제를 시행한다.

여행사가 경주 동국대병원, 구미 강동병원 등 도내 의료관광 우수병원 8곳을 활용해 의료상품을 개발해 성과를 거두면 지원한다.

또 문경 찻사발축제 등 문화관광축제 6개와 청송사과축제 등 도지정 우수축제 11개를 상품화하면 홍보비를 제공한다.

국제회의 관광단을 유치하는 여행사에도 지원한다.

전화식 경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여행사와 협력을 강화해 새마을, 최치원, 바다 같은 경북이 보유한 특화 소재를 활용한 상품을 적극 개발·판매하겠다"고 말했다.

har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5 11: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