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MB특보 출신 테라텔레콤 前대표 사기 혐의 추가기소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기자 = 17대 대선 때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 캠프에서 특보를 지낸 김일수(68) 전 테라텔레콤 대표가 사기 혐의로 추가 기소됐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심우정 부장검사)는 통신자재를 납품받고서 대금을 지급하지 않은 혐의(사기)로 김 전 대표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15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김 전 대표는 2013년 7월 "공사 수주, 투자 유치 등으로 회사 경영이 정상화하면 대금을 주겠다"고 속여 통신기기 공급업체 S사로부터 4천700여만원 상당의 기지국·중계기 관련 자재를 공급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테라텔레콤은 2010년 전후로 손실이 누적돼 사채를 끌어다 쓸 정도로 경영상태가 악화돼 있었다. 검찰은 애초에 김 전 대표가 자재 대금을 지급할 의사나 능력이 없었다고 판단해 사기 혐의를 적용했다.

김 전 대표는 2014년 11월 75억원대 회사 자금을 빼돌려 개인적으로 쓴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 등으로 구속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그는 옛 체신부 공무원 출신으로 17대 대선에서 이명박 캠프의 정보통신분야 상임특보를 지냈다. 2008년 대통령직 인수위원, 2011년 정보통신산업연구원 이사장을 맡았다.

lu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5 11: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