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장예쑤이 中부부장 오늘 입국…북핵·사드문제 포괄논의 주목

차관급 전략대화 2년8개월만 성사…불협화음 속 '관계 관리' 가능성
입국한 장예쑤이 중국 외교부 상무부부장
입국한 장예쑤이 중국 외교부 상무부부장(영종도=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장예쑤이 중국 외교부 상무부부장이 15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북핵 대응과 주한미군 '사드' 배치 문제를 놓고 한중 간 긴장이 높아지는 상황에서 방한한 장 상무부부장은16일 오전 임성남 외교부 1차관과 외교부에서 '제7차 한·중 외교차관 전략대화'를 가질 예정이다. 2016.2.15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북핵 대응과 주한미군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문제를 놓고 한중 간 긴장이 높아지는 상황에서 장예쑤이(張業遂) 중국 외교부 상무부부장이 15일 한국을 찾는다.

장 상무부부장은 오후 입국한 뒤 16일 오전 임성남 외교부 1차관과 서울 세종로 외교부 청사에서 '제7차 한·중 외교차관 전략대화'를 개최할 예정이다.

장 상무부부장은 임 차관과 회담 이후 오찬도 함께 하며, 윤병세 외교부 장관도 예방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중 외교차관 전략대화는 양국의 차관급 당국자가 양국 관계와 한반도 정세, 지역·국제문제 등을 포괄적으로 논의하는 자리다.

질문 받는 장예쑤이 상무부부장
질문 받는 장예쑤이 상무부부장질문 받는 장예쑤이 상무부부장
(영종도=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장예쑤이 중국 외교부 상무부부장이 15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하며 기자의 질문을 받고 있다. 북핵 대응과 주한미군 '사드' 배치 문제를 놓고 한중 간 긴장이 높아지는 상황에서 방한한 장 상무부부장은16일 오전 임성남 외교부 1차관과 외교부에서 '제7차 한·중 외교차관 전략대화'를 가질 예정이다. 2016.2.15
toadboy@yna.co.kr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박근혜 대통령의 지난 5일 통화, 한중 외교장관의 뮌헨 회담(11일)에 이어 중국 고위 당국자가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처음으로 직접 한국을 찾는 것이다.

2008년 12월 처음 열린 이래 매년 1회꼴로 개최됐으나, 2013년 6월 김규현 당시 외교부 1차관과 장 상무부부장의 6차 대화(중국 베이징) 이후에는 2년 8개월간 열리지 않았다.

우리 측은 그동안 전략대화 개최를 지속적으로 타진해 왔지만, 외교부장의 외국 출장 시 본국에 머물러야 하는 장 상무부부장의 직책 특성상 일정 조율이 쉽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최근 중국 측에서 전략대화 개최에 응한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 시점에 중국이 회의 개최에 응한 것은 북한의 4차 핵실험 및 장거리 미사일 발사 이후 대응과 주한미군 사드 배치 등을 놓고 양국의 전략적 긴장이 높아지는 상황과 무관치 않다는 관측이 외교가에서 나온다.

중국은 주한미군 사드 배치가 미국의 대중국 압박 일환이자 '중국의 전략적 안전이익을 훼손하는 것'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장 상무부부장도 방한 기간 이런 우려를 강력하게 제기할 것으로 보인다.

우리 측은 '강력하고 포괄적인' 대북제재에 대한 협조를 이끌어내기 위해 중국 측을 설득하는데 심혈을 기울일 것으로 보인다.

양국이 고위당국자 간 포괄적인 전략 소통 채널을 가동하기로 한 것은 불협화음 속에서도 양국 관계를 관리하려는 의지가 담긴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한 정부 소식통은 "북핵 문제에 중국의 협조를 견인하는 우리 측 설명이 있을 것이고, 중국 측도 (사드 등에 대한) 입장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대화는 뮌헨 안보회의 계기에 한중, 한러, 한미, 미중 외교장관 회담이 열리고 중국도 러시아와 한반도 문제 대응 방향을 협의한 직후 열리는 것이라는 점도 주목된다.

또 다른 정부 당국자도 "양국 간에 전략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장 상무부부장은 16일 오후 중국으로 귀국할 것으로 전해졌다.

kimhyo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5 10: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